본문으로 바로가기
65709266 0562021012465709266 01 0101001 6.2.4-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495000000

유시민은 사과했는데....조수진 “‘유시민 결사옹위’ 홍익표 입장 궁금”

글자크기

“홍 의원 역시 사과하는 것이 순리겠지만 깔끔한 사과를 할지는 미지수”

세계일보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검찰이 노무현재단 계좌를 열람했다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주장을 옹호했던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해명을 촉구했다.

24일 조 의원 페이스북에 따르면, 조 의원은 전날(23일) “유 이사장이 ‘검찰의 노무현재단 계좌 열람설’에 대해 사과했는데 홍 의원이 어떤 태도를 보일지도 관전 포인트”라고 했다 .

홍 의원은 당 수석대변인이던 지난 2019년 12월25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제가 직접 유 이사장과 통화를 했다”며 “유 이사장이 검찰이 계좌를 살펴본 것에 대해 나름대로 근거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조 의원은 “홍 의원 말대로라면 여당 수석대변인이 국회 본회의장에서 덮어놓고 ‘유시민 결사옹위’를 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또 유시민씨가 ‘근거가 있다’고 해 속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어떤 쪽이든 홍 의원 역시 사과하는 것이 순리겠지만 깔끔한 사과를 할지는 미지수”라며 “변명을 둘러댔다가 논란을 더 키웠던 ‘전력’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가 확산되던 지난해 2월, 홍 수석대변인은 ‘봉쇄 조치’를 브리핑했다 파문을 불렀다”며 “수많은 취재 기자가 듣고 방송녹음까지 했는데도 언론 탓을 하고 거짓말을 했다”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논란을 한껏 키우고 난 뒤에서야 홍 의원은 수석대변인직을 사퇴했다”며 “지난 2013년 7월 야당 원내대변인 시절 현직 대통령에게 ‘귀태’(鬼胎‧태어나지 않았어야 할 존재)라고 했을 때도 비슷한 흐름을 보였었다”고 상기했다.

세계일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 갈무리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2019년 12월24일 유튜브채널 ‘알릴레오’에서 “검찰이 노무현재단 은행 계좌를 들여다본 것을 확인했다. 제 개인 계좌도 다 들여다봤을 것으로 짐작한다”며 “내 뒷조사를 한 게 아닌가 싶다. 제 처의 계좌도 다 들여다봤을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해 7월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윤석열 검찰총장이나 한동훈 당시 반부패강력부장이 조국 사태 와중에 제가 (재단 유튜브인) 알릴레오를 진행했을 때 대검에서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했다”며 “그래서 ‘얘 이대로 놔두면 안 될 것 같다. 뭔가를 찾자’해서 노무현재단 계좌도 뒤진 것 같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 22일 노무현재단 홈페이지에 “누구나 의혹을 제기할 권리가 있지만 그 권리를 행사할 경우 입증할 책임을 져야 한다”며 “저는 제기한 의혹을 입증하지 못했다. 그 의혹은 사실이 아니었다고 판단한다”며 사과했다.

그러면서 “누구와도 책임을 나눌 수 없고 어떤 변명도 할 수 없다. 많이 부끄럽다”며 “정치 현안에 대한 비평은 앞으로도 일절 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g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