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09272 0012021012465709272 05 0506001 6.2.4-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494580000

이변은 없었다…손흥민, 통산 4번째 AFC 국제선수상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변은 없었다. 이번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는 손흥민(29·토트넘·사진)이 2020년 아시아축구연맹(AFC) 국제선수상을 받았다.

AFC는 24일 홈페이지를 통해 팬 투표를 반영해 뽑는 2020년 최우수 국제선수 투표 결과에서 손흥민이 25.03점을 받아 1위에 올랐다고 전했다. 19.34점으로 2위에 오른 이란의 메디 타레미(FC 포르투)와도 상당한 격차가 났다.

이 상은 AFC에 속하지 않은 프로팀에서 뛰는 아시아 출신 남자 선수에게 주는 상이다. 지난해 소속팀과 자국 대표팀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선정했다. 손흥민이 이 상을 수상한 것은 2015년과 2017년, 2019년에 이어 이번이 4번째다. 시상식이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됨에 따라 AFC는 온라인 투표로 대신 진행했다. 수상자는 팬(60%)과 전문가(40%) 투표 결과를 반영해 뽑았다.

AFC는 “손흥민은 해리 케인과 함께 놀라운 호흡을 자랑하며 토트넘에서 22골을 터뜨리는 등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손흥민이 아시아 출신 선수 중 두 번째로 국제축구연맹(FIFA) 푸슈카시상을 받은 사실과 2019~2020 토트넘 올해의 선수, 2020년 대한축구협회 올해의 선수, 지난해 10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이달의 선수상 등 무수한 수상 내력도 빠짐없이 언급했다. 2020~2021시즌 16골·9도움으로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는 손흥민은 26일 2부리그의 위컴 원더러스와 2020~2021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4라운드(32강)에서 시즌 17호골에 도전한다.

한편 손흥민과 함께 후보에 올랐던 이강인(발렌시아)은 0.74점으로 7위에 자리했다. 지난해 1월 태국에서 열린 AFC U-23 챔피언십에서 한국의 우승을 이끌고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던 원두재(울산)는 베스트 영플레이어 부문에서 3위(16.20점)를 차지했다.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그 법들은 어떻게 문턱을 넘지 못했나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