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12556 0292021012565712556 06 0602001 6.2.4-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611532080000 related

박솔미 "♥한재석과 결혼 실수"소유진 "♥백종원참 좋다"('1호가 될 순 없어')

글자크기
OSEN

[OSEN=선미경 기자] ‘1호가 될 순 없어’가 다채로운 부부들의 일상으로 즐거움을 안겼다. 심진화는 절친한 배우 소유진, 박솔미와 셋만의 시간을 가지면서 여유 있는 일상을 보냈다. 솔직한 입담으로 웃음을 준 세 사람이다.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지난 주 가출을 감행한 최양락, 팽현숙 부부의 뒷 이야기와 훌쩍 커버린 딸들과 친해지려 노력하는 박준형, 김지혜 부부 그리고 절친 박솔미, 소유진과 힐링하는 시간을 가진 심진화, 김원효 부부가 전국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먼저 사춘기에 접어든 딸 혜이와 주니에 이어 아내 김지혜에게 찾아갔지만 어느 곳에서도 환영받지 못한 박준형은 설거지로 쓸쓸함을 달랬다. 자신의 어린 시절 추억을 떠올리며 냄비로 카스테라 만들기에 나선 그는 살짝 관심을 보인 혜이에게 도움을 요청, 방과 후 수업에서 베이킹을 배웠던 딸과 오순도순 시간을 보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딸들과 놀고 싶은 박준형은 아이들이 어렸을 때 같이 했던 놀이를 제안했으나 이미 커버린 아이들은 이를 거절해 웃픈 미소를 짓게 했다. 아이들의 취향을 잘 아는 아내의 아이디어로 김지혜와 주니, 박준형과 혜이가 한 팀이 돼 시작된 고요 속의 외침 게임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그러나 유난히 소통이 안 되는 박준형 때문에 게임에서 진 혜이는 상품인 태블릿PC를 받지 못하게 돼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친해지려고 했던 게임인데 아빠와 딸의 사이가 오히려 멀어지게 된 상황. 게다가 게임 하느라 잊고 있었던 카스테라마저 박준형의 마음처럼 새까맣게 타버려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다.

다음으로 임미숙과 김학래의 집에 자리잡은 최양락은 ‘숙래부부’의 아들 동영이에게 좋아하는 음식을 마음껏 배달시키라며 호기롭게 카드를 꺼냈으나 결제가 되지 않아 결국 ‘숙래부부’가 음식값을 지불하는 민망한 상황이 연출됐다. 그가 ‘숙래부부’의 집에 도착했을 때 택시비 결제 문자를 받은 팽현숙이 재빨리 카드 분실신고를 접수했던 것.

이에 식사 후 최양락은 모두가 말리는데도 불구하고 밥값을 하겠다며 설거지와 뒷정리를 자처했다. 때마침 임미숙의 전화를 받고 온 팽현숙이 앞치마와 고무장갑을 낀 남편을 발견, 임미숙과 김학래는 억울한 누명을 쓰게 됐다. 무엇보다 자연스럽게 집으로 돌아가려 머리를 쓴 최양락이 “김학래가 눈치 줬다”는 충격 발언과 ‘팽락부부’의 싸움이 ‘숙래부부’한테까지 번지는 시트콤 같은 전개가 흥미를 고조시켰다.

OSEN

마지막으로 심진화는 박솔미와 소유진을 집으로 초대해 육퇴 휴가를 선물했다. 세 사람은 그녀의 집 마당 테라스에서 바비큐로 군침 도는 먹방을 선보이며 서로 친해지게 된 계기부터 에피소드까지 솔직하고 발랄한 토크로 돈독한 우정을 실감케 했다.

땡땡이 마니아 심진화의 옷으로 드레스 코드를 맞춘 세 사람은 자매 같은 케미로 해피바이러스를 퍼뜨렸다. 특히 일을 마치고 디제이로 합류한 김원효의 맹활약이 분위기를 한층 끌어올렸다. 노래 제목 맞히기 게임에 푹 빠진 심진화, 박솔미, 소유진의 승부욕과 흥을 분출하는 댄스는 안방극장까지 들썩이게 했다.

특히 이날 박솔미는 남편 한재석에 대한 솔직한 답변으로 웃음을 주기도 했다. 박솔미는 '이상형과 결혼했냐?'는 심진화의 질문에 “TV보면서 저렇게 느끼하게 생긴 사람은 누구랑 결혼하지 했는데 집에 있어"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에 소유진과 심진화는 "우리나라 전체 배우 중에 제일 잘생겼다고 생각했다. 이국적으로 생겼다"라며 한재석의 외모를 칭찬했다.

그러자 박솔미는 쑥스러운 듯 "지금도 가끔 놀란다. 실수한 것 같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줬다. 또 백종원과 결혼한 소유진은 "내가 존경할 수 있고, 내가 손바닥 안에서 놀 수 있는 남자가 이상형이었다. 그런 게 참 좋다"라고 말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심진화도 "살아보니 이상형이다. 처음 만날 때는 몰랐다. 그런데 로또 같다. 결혼하고 나서 좋은 점이 억 배인 것 같다"라고 밝혔다. /seon@osen.co.kr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