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16918 0032021012565716918 02 0201001 6.2.4-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611537999000

다시 400명대…3차 대유행 진정세 속 돌발 집단감염 비상(종합)

글자크기

대전 종교교육시설서 127명 무더기 확진…정부 "유사사례 막아야"

1주간 일평균 지역발생 370.9명, 소폭 증가…양성률 2.01%로 상승

'잠복 감염'·변이 바이러스도 변수…정부, 거리두기 조정 고심

연합뉴스

한산한 서울 명동거리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4일 오전 서울 명동거리가 비교적 한산하다. 2021.1.24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김서영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진정국면으로 접어들었으나 대전에서 예상치 못한 돌발 집단감염이 발생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특히 한 번 집단감염이 터지면 'n차 전파'의 고리를 타고 주변으로 급속도로 번지는 특성상 추가 확산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당국이 촉각을 세우고 있다.

더욱이 환자 감소세 속에 300명대 중반까지 떨어졌던 1주간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가 다시 소폭 늘어나고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도 2%대로 상승해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논의에 변수가 될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그래픽]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yoon2@yna.co.kr



◇ 신규확진 437명…대전 IEM국제학교 127명 집단감염 영향

2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37명이다.

직전일(392명)보다 45명 늘어나면서 다시 400명대를 기록했다.

대전 중구 소재 IEM국제학교에서 학생과 교사 127명이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감염 규모가 커졌다. 이 학교는 'IM선교회'가 운영하는 비인가 교육시설로, 추가 확진자가 나올 수도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해당 시설에서 생활한 158명의 학생과 교사 가운데 현재까지 127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양성률이 80%가 넘는다"며 "최대 20명이 한 방에서 기숙 생활을 하는 등 전형적인 '3밀'(밀폐·밀집·밀접) 환경에서 급속히 확산한 대표적 사례"라고 지적했다.

권 1차장은 이어 "추가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신속한 초동대처가 중요하다"며 "중대본 긴급현장대응팀을 즉시 파견해 확진자의 신속한 병상 배정을 비롯해 밀접 접촉자 격리, 타지역 방문자 역학조사 등 추가 확산 방지에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이와 유사한 집단감염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종교학교, 기도원, 수련원 등 모든 기숙형 종교 교육시설에 대해 방역실태를 긴급히 점검해 달라"고 주문했다.

다만 대전 지역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의 확진자 수는 감소세를 이어갔다.

이날 수도권의 신규 확진자 수는 176명으로, '3차 대유행' 초기 단계이던 지난해 11월 19일(177명) 이후 처음으로 100명대로 내려왔다. 수도권 확진자는 지난달 25일(861명) 800명대까지 치솟았었다.

정부는 그간 신규 확진자 수 등 각종 방역 지표를 근거로 3차 대유행이 완만한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평가해 왔다.

최근 1주일(1.19∼25) 상황을 보면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86명→404명→400명→346명→431명→392명→437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399.4명꼴로 나왔다.

이 중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370.9명으로, 2.5단계 기준(전국 400명∼500명 이상 또는 더블링 등 급격한 증가시)을 벗어나 2단계 범위(300명 초과)로 내려왔다.

지난주 신규 집단발병 건수도 13건에 그쳐 직전 한 주의 32건에 비해 절반 이상 줄었고, 감염병 재생산지수 역시 0.8대로 1 이하를 유지했다.

연합뉴스

계속되는 검사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기세가 꺾인 모습을 보인 24일 오후 서울역광장에 설치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92명이다. 2021.1.24 jieunlee@yna.co.kr



◇ 1주간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 늘고 양성률 상승…거리두기 조정 논의에 영향 미칠지 주목

하지만 IEM국제학교 집단감염 여파로 주요 방역 지표는 다소 악화할 전망이다.

당장 1주간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365.3명에서 370.9명으로 하루새 약 5.6명 늘었다.

확진 비율을 뜻하는 양성률 역시 2.01%(2만1천737명 중 437명)를 기록해 직전일 1.59%(2만4천642명 중 392명)보다 상승했다.

이런 가운데 지역사회의 '잠복 감염'도 여전히 위험한 수준이다.

전날 지역발생 확진자 405명 중 43명(10.6%)은 익명검사가 가능한 수도권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 176명과 비교하면 24.4% 수준이다.

4명 중 1명은 확진자와의 접촉력 없이 무증상이나 경증 상태에서 임시진료소를 찾았다가 확진된 것으로, 지역사회에 '숨은 감염자'가 그만큼 많다는 방증이다.

또 집단시설이 아닌 확진자와의 개별 접촉을 통한 감염 비율도 45%에 달하는 상황이다. 이 비율이 높으면 높을수록 당국의 사전 대응 및 사후 관리가 어려워 감염이 확산할 가능성이 크다.

연합뉴스

'좌석 수 10% 대면예배'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조치에 따라 교회 등 종교시설에서 수도권은 좌석 수의 10%, 비수도권은 20% 이내에서 정규예배·법회·미사·시일식의 대면 진행이 가능해졌다. 거리두기 완화 조치 이후 첫 주말인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순복음교회에서 신자들이 주일예배를 보고 있다. 2021.1.24 jieunlee@yna.co.kr



여기에다 변이 바이러스 유행 가능성도 주요 변수 중 하나다. 영국발(發) 변이 바이러스는 전파력이 1.7배 강해 국내에서 광범위하게 확산할 경우 감염 재생산지수가 0.8에서 1.2로 높아질 수 있다고 방역당국은 경고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일부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이 재개되고 대면 종교활동이 허용되는 등 방역 조치가 완화됨에 따라 활동량이 증가하고 있어 우려스러운 측면이 있다"면서 "예방접종과 치료제를 활용할 수 있는 다음 달 말까지 더욱 확실하게 진정국면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그래픽]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이번 주 확진자 발생 동향은 정부의 거리두기 조정 논의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현행 거리두기와 5인 이상 모임금지 조치는 이달 31일 종료되는데, 이에 앞서 정부는 2월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단계와 세부 조치를 이번 주에 결정한다.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지방자치단체에서는 거리두기 장기화에 따른 생활고와 방역의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며 영업시간 확대, 유흥시설 등에 대한 집합금지 해제 등을 요구하고 있다.

권 1차장은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확진자 발생 상황, 의료체계의 부담 능력, 사회적 수용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전문가와 관련 단체의 의견을 충분히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