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18213 0102021012565718213 04 0401001 6.2.4-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539293000

“축소·취소 정중히 설명해야” 日언론도 올림픽 무산 언급

글자크기
日국민 86% “올림픽 재연기·취소해야”
올림픽 파트너 언론조차 “현실직시해야”
서울신문

도쿄올림픽 취소설 ‘솔솔’ -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한 차례 연기돼 올해 7월 개최 예정인 도쿄올림픽과 관련해 취소설이 계속해서 제기되는 가운데 23일 한 도쿄시민이 우산을 들고 도쿄올림픽 로고가 표시된 전광판 앞을 지나고 있다. 2021.1.23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 아베 신조(맨 오른쪽부터) 전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등이 지난해 7월 24일 도쿄 올림픽 1년 연장 행사를 치르고 있다.도쿄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자가 매일 4000명가량 쏟아지고 있는 일본에서 언론도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의 무산 가능성을 거론하기 시작했다. 일본 현지 언론의 여론조사에서는 응답자의 86%가 올림픽을 축소하거나 취소해야 한다고 응답해 코로나 재확산 위험에 따른 올림픽 기대감이 꺾였음을 보여줬다.

앞서 영국 일간지 더 타임스는 일본 정부가 올림픽을 취소한다는 방침을 내부적으로 결정했다고 보도하는 등 올림픽 취소 관련 전망은 외신을 중심으로 터져 나왔다. 일본 측에서도 뒤늦게 상황의 심각성에 주목하는 양상이며 스폰서로 이름을 올린 일본 언론은 우려를 드러냈다.

도쿄신문, 올림픽 취소 염두
전면 재검토 사설로 권고


“대회 개최시 감염 방지 상당한 어려움 예상”
“3월 25일 성황 봉송 맞춰 국내외 설명해야”


도쿄신문은 도쿄올림픽을 예정대로 올해 여름 개최해야 한다는 여론이 극도로 축소한 것을 거론하며 “정부나 도쿄도(東京都), 조직위원회는 개최 가부를 근본적으로 따져서 밝혀야 한다”고 25일 사설에서 제언했다.

이 신문은 “너무 늦었기는 하지만 감염 상황에 맞게 축소안이나 취소안 등을 검토해 준비 상황이나 영향 예측 등을 포함해 공표하고 어떤 안을 택할 것인지 정중하게 설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올림픽 취소까지 염두에 두고 전면적으로 재검토하라고 권고한 셈이다.

도쿄신문은 만약 대회를 개최하는 경우 감염 방지 대책에 상당한 어려움이 따를 것이라며 어떤 형태가 되더라도 감염 확산을 억제하고 긴급사태를 조기에 해제하는 것이 개최의 대전제라고 강조했다.

3월 25일로 예정된 성화 봉송에 맞춰 늦지 않게 올림픽에 관한 일본의 방침을 국내외에 설명하고 이해를 구해야 한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일각에서 일본 주요 언론사가 도쿄올림픽 후원사라서 올림픽이 무산될 수 있다는 우려 표명을 자제했다는 분석도 있었는데 위기감이 커지자 후원 언론사도 일본 정부가 제대로 준비해야 한다는 지적을 내놓기 시작했다.
서울신문

취임 넉달 만에 지지율 반토막 난 스가 일본 총리 - 일본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이 갈팡질팡하는 가운데 스가 요시히데 내각 지지율이 급락했다고 아사히 신문이 25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스가 내각의 지지율은 33%로 나타나 작년 9월 총리 취임 당시의 지지율(65%)에 비해 절반 수준으로 급락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스가 총리가 지난 18일 도쿄에서 개회한 중의원에 출석해 연설하는 모습. 도쿄 로이터 연합뉴 2021-01-2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림픽 공식파트너사 마이니치신문
“올림픽 주장 스가 설명 설득력 없다”


도쿄올림픽 ‘공식 파트너’ 중 하나인 마이니치(每日)신문은 25일 사설에서 “코로나19의 세계적인 유행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고 개최를 둘러싼 불안이 국내외에서 높아지고 있다”면서 “현실을 똑바로 보고 논의를 서둘러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논평했다.

이 신문은 ‘인류가 코로나19를 이겨낸 증거로서’ 올림픽을 개최할 것이며 ‘백신을 전제로 하지 않더라도 개최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는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설명이 “대회의 코로나19 대책에 책임이 있는 정부 설명치고는 구체성과 설득력이 없다”고 지적했다.

마이니치는 관람객 제한 여부와 선수단 감염 방지 대책을 가장 우선적으로 검토해야 할 과제로 꼽고서 “개최에 대한 위기감, 관계자의 구체적 움직임이 보이지 않는 현재 상황을 신속히 개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서울신문

- 6일 일본 도쿄의 오다이바 해양공원에 세워진 올림픽 오륜 조형물 인근을 코로나19 예방 마스크를 쓴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2020.3.10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 일본 도쿄에서 마스크를 쓴 남성이 12일 2020년 도쿄올림픽 광고가 나오는 전광판 앞을 지나고 있다. 2020.11.12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사히신문 23~24일 여론조사
응답자 86% “올림픽 재연기·취소해야”


아사히(朝日)신문이 23∼24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전체 응답자의 86%가 올림픽을 재연기하거나 취소해야 한다고 반응했다.

올림픽에 대한 부정적인 답변은 지난달 여론 조사 때보다 21% 포인트나 상승했다.
서울신문

- 지난해 9월 9일 일본 도쿄에서 2020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 대형 조형물을 뒤로 한 남성이 철로 위를 걷고 있다.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코로나19 3차 대유행과 상관 없이 오는 7월 대회를 치른다는 방침을 거듭 밝히고 있지만 최근 들어 회의론이 급격히 확산하고 있다.뉴시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