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20532 0522021012565720532 08 0802001 6.2.4-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542208000

카카오페이지-카카오M 합병...콘텐츠 공룡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출범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웹툰·웹소설 및 예능 등 콘텐츠 플랫폼인 카카오페이지와 음악·드라마·공연 등 콘텐츠 제작·유통사 카카오M가 합병,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출범한다.

카카오 자회사간 첫 대규모 합병으로 양사 연매출만 도합 1조원에 달한다. 양사는 이번 합병을 통해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M은 25일 각 이사회를 열고 양사 합병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합병 비율은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M이 각 1대 1.31로, 카카오M의 보통주 1주당 카카오페이지의 보통주 1.31주가 배정된다. 1주당 가액을 표기하는 합병비율은 양사의 기업가치와 발행주수를 반영한 것으로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M의 기업가치는 1 대 0.6으로 책정됐다.

신규 합병법인명은 '카카오엔터테인먼트'다. 양사는 오는 26일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최종 승인을 거친 뒤 오는 3월 1일 합병을 완료할 계획이다.

매출규모가 각 사당 수천억원에 달하는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M이 결합하면 연매출 1조원을 바라볼 수 있게 된다. 엔터테인먼트 업계 초유의 이번 합병은,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 양사가 경쟁 우위를 선점하기 위한 전략적 결정이라는 설명이다.

특히 양사가 축적해 온 지식재산권(IP) 비즈니스 역량과 플랫폼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강력한 시너지를 창출, 글로벌 사업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양사 합병으로 연결되는 자회사 및 관계사만 50여개에 달한다. 이를 바탕으로 과감한 투자와 전략적 제휴를 지속 추진하며,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춘 리딩 컴퍼니로 성장하겠다는 목표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왼쪽부터 김성수 카카오M 대표, 이진수 카카오페이지 대표 [사진=카카오] 2021.01.25 nanana@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페이지는 웹툰, 웹소설을 중심으로 한 IP비즈니스를 주도해왔다.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16개의 자회사 및 관계사 네트워크를 구축해 약 8500개의 원천 스토리 IP를 보유한 국내 최대의 IP사기도 하다.

국내 플랫폼인 '카카오페이지'와 '다음웹툰'을 비롯해 일본, 북미권, 중화권 및 동남아 지역에 걸친 10개국에 걸쳐 글로벌 진출을 모색해왔다.

카카오M은 다수의 드라마·영화·공연 제작사를 산하에 두고, 모바일부터 TV, 스크린, 라이브 영역까지 모든 플랫폼을 아우르는 음악·영상 콘텐츠의 기획, 제작 역량을 확보하고 있다. 자체 스튜디오를 두고 독창적인 기획과 연출력을 인정받은 스타PD들을 영입해 '모바일 콘텐츠'라는 새로운 장르를 열었다.

새로운 합병법인은 양사가 축적한 IP 비즈니스 노하우와 역량을 기반으로, 엔터테인먼트 전 분야에 걸쳐 콘텐츠 IP의 확장과 사업 다각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강력한 슈퍼 IP의 기획·제작에 역량을 집중하는 동시에, 차별화된 콘텐츠 경쟁력 확보를 위해 다양한 시너지 방안도 검토한다.

김성수 카카오M 대표와 이진수 카카오페이지 대표의 시너지도 기대를 모은다. 김 대표와 이 대표가 각자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새로운 합병 법인을 이끌며 엔터테인먼트 산업 내 진화와 혁신을 만들어갈 계획이다.

카카오페이지는 "초경쟁 글로벌 엔터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M의 합병을 결정하게 됐다"며 "양사의 비즈니스 노하우와 역량, 그리고 밸류체인의 결합을 통해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산업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카카오M은 "콘텐츠와 디지털플랫폼을 결합해 차별화 된 경쟁력을 확보하고 콘텐츠 비즈니스의 혁신을 더욱 가속화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했다.

nanana@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