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21162 0122021012565721162 08 0803001 6.2.4-RELEASE 12 전자신문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611543360000

김범수 카카오 의장 자녀, '아버지 회사' 재직···"승계와는 무관"

글자크기
전자신문

김범수 카카오 의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겸 이사회 의장의 아들·딸이 카카오 지분을 가진 김 의장의 개인 회사에 다니는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카카오 등에 따르면 김 의장 아들 김상빈(28) 씨와 딸 김예빈(26) 씨는 지난해부터 김 의장이 지분 100%를 보유한 비상장 회사 케이큐브홀딩스에 재직 중이다.

케이큐브홀딩스는 카카오 지분 11.21%를 가진 회사다. 김 의장은 카카오 지분 13.74%와 케이큐브홀딩스 지분 100%를 갖고 있어, 사실상 카카오 지분 24.95%를 가진 것으로 평가된다.

카카오는 케이큐브홀딩스가 김 의장 개인 회사고 카카오에는 주주일 뿐이라는 입장이지만, 업계에서는 케이큐브홀딩스가 사실상 카카오의 지주회사 성격이라고 본다.

케이큐브홀딩스는 투자·경영 컨설팅 회사로 알려져 있지만 공식적인 기업 활동을 보인 바는 없다.

케이큐브홀딩스는 지난달 티포인베스트라는 회사를 올해 3월 1일 자로 흡수합병한다고 공고했는데, 티포인베스트 역시 김 의장이 지분 100%를 가졌던 회사다.

업계에서는 김 의장이 아들·딸을 케이큐브홀딩스에 취직시키고 개인 회사 구조를 정리하는 등의 행보를 종합했을 때 '카카오 승계'를 준비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김 의장은 최근 자신이 가진 카카오 주식을 아내 형미선 씨와 자녀 상빈·예빈 씨에게 6만주씩(262억원 상당) 증여했다.

카카오 측은 “케이큐브홀딩스는 김 의장 개인 회사로, 승계와는 무관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케이큐브홀딩스는 사실상 김 의장의 '가족 회사'로 김 의장 최측근 예닐곱 명 외에 직원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회사는 지난해 공시 기준으로 김 의장의 남동생 김화영 씨가 대표이사다. 김 의장 부인 형미선 씨도 기타비상무이사로 이름을 올리고 있다.

케이큐브홀딩스는 2018년에는 15억8000만원, 2019년에는 14억100만원을 급여로 지출했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