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21628 0712021012565721628 08 0801001 6.2.4-RELEASE 71 스마트PC사랑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543941000

[게임 리뷰] 참신함이 돋보이는 로그라이트 신작, 스컬: 더 히어로 슬레이어

글자크기
[남지율 기자]
스마트PC사랑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martPC사랑=남지율 기자] '스컬: 더 히어로 슬레이어(이하 스컬)'는 사우스포게임즈가 개발하고 네오위즈가 서비스하는 2D 액션 플랫포머 게임이다. 지금으로부터 약 1년 전 얼리 억세스로 시작한 이 게임은 '2020 대한민국 게임대상'과 '2020 유니티 코리아 어워드'의 수상 경력을 지닐 정도로 게임성을 인정받았으며, 이 기사가 작성되는 시점(1월 21일) 기준 스팀에서 '매우 긍정적' 평가를 획득했다.
스컬은 한 번 죽으면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하는 로그라이트 게임이다. 로그라이트 게임답게 죽는 순간 소유하고 있는 금화나 아이템 등 플레이어가 쌓아온 대부분의 요소가 초기화된다. 이런 게임성 때문에 로그라이트 게임에 부담을 느끼는 이들도 꽤 있지만, 스컬은 그 부담감을 낮췄고 참신한 게임성을 지녔다.

입문용 로그라이트로 제격
스마트PC사랑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컬은 입문용 로그라이트로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게임이다. 이는 적으로부터 받는 대미지를 크게 줄여주는 '루키 모드'의 존재에서부터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대부분의 2D 플랫포머와 달리 적에게 닿아도 피격 판정이 없으며, 지형물로 인해 큰 대미지를 입는 경우도 거의 없다. 이 부분만으로도 입문 장벽이 크게 낮아진다.
스마트PC사랑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플레이는 각 에이리어의 몬스터를 모두 무찔러야 다음으로 넘어갈 수 있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에이리어 하나 하나의 플레이 타임이 짧은 편이기에 가벼운 마음으로 즐길 수 있으며, 보스나 포로가 랜덤으로 출현하기에 같은 루트를 선택해도 플레이가 매번 다르다.
스마트PC사랑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반 에이리어와 달리 보스전의 난이도는 다소 높다. 특히, 게임이 진행될수록 보스전 난이도가 확 높아지는 구간이 존재한다. 하지만 마석을 통해 체력/공격력 등을 영구적으로 강화할 수 있으며, 마석은 일반 몬스터에게도 드랍되기 때문에 꾸준히 플레이한다면 보스전도 어렵지 않게 클리어할 수 있을 것이다.

참신하고 부드러운 플레이
스마트PC사랑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게임의 아이덴티티는 '스컬 시스템'에 있다. 게임 시작 시 랜덤하게 얻을 수 있는 두개골 또는 뼈무덤에서 찾을 수 있는 두개골을 획득하면 주인공의 머리가 교체된다. 머리를 교체하면 주인공의 외형은 기본이고 종류에 따라 스킬, 이동 속도, 심지어 조작감까지 달라진다. 두개골의 종류가 꽤 다양한 점도 장점이다.
스마트PC사랑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게임 플레이도 인상적이다. 적이 주인공을 공격하기 전의 모션이 명확하기 때문에 공격 패턴을 모르더라도 빠져야 할 타이밍을 쉽게 인지할 수 있으며, 모션의 퀄리티도 우수한 편이다. 타격감 역시 다른 2D 액션 게임 대비 부족함이 없었고 배경의 도트 그래픽, 배경 음악 모두 준수했다. 전반적으로 큰 단점을 찾기 어려웠다.

마치며
스마트PC사랑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컬은 로그라이트 미경험자들에게도 쉽게 권할 수 있을 정도로 높은 완성도를 지녔고 입문 장벽이 낮은 게임이다. 특히, 마석을 통한 영구적 강화와 두개골의 랜덤성이 절묘한 밸런스를 갖춘 점이 높은 중독성을 부여한다.
현시점에서 아쉬운 점을 꼽으라면 이 게임이 출시된 플랫폼이 PC뿐이라는 점이다. 짧게 호흡을 조절하며 즐길 수 있는 작품인 만큼 이동하며 즐길 수 있다면 더 좋을 것 같다. 그렇기에 올해 상반기에 출시될 스컬의 닌텐도 스위치 버전이 더욱 기대된다.
<저작권자 Copyright ⓒ 스마트PC사랑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