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22194 0012021012565722194 03 0301001 6.2.4-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false false false 1611545640000

‘김새롬 실언’ 논란, GS 홈쇼핑 사과문…해당 방송 잠정 중단

글자크기
[경향신문]
방송인 김새롬씨가 홈쇼핑 생방송 중 실언을 해 논란이 일자 GS홈쇼핑이 해당 프로그램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GS홈쇼핑은 25일 이같이 밝히고, 김호성 대표 명의로 된 사과문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김 대표는 “방송 중 출연자의 적절치 못한 발언으로 고객님과 시청자 여러분들께 실망스러움을 드렸다”며 “제작 시스템 등 전 과정을 점검해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김씨는 지난 23일 밤 <쇼미더트렌드>에서 가전제품 판매 방송 도중 “지금 <그것이 알고 싶다> 끝났나요? 지금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라며 시청자들에게 상품 구매를 독려했다. 당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입양아 학대 사망 사건인 정인이 이야기의 후속편을 내보내고 있었다. 김씨의 발언 이후 온라인에선 김씨가 소개한 상품을 집단 환불하거나 불매해야 한다는 비판 여론이 일었다.

논란이 커지자 김씨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그것이 알고 싶다) 주제가 저 또한 많이 가슴 아파했고 분노했던 사건을 다루고 있었다는 것을 미처 알지 못했다”며 “경솔한 행동을 반성하겠다”고 썼다.

김씨가 쇼호스트 김민향씨, 스타일리스트 김성일씨와 함께 진행하는 <쇼미더트렌드>는 매주 토요일 밤 방송하는 GS홈쇼핑의 대표 프로그램이다.

고영득 기자 godo@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그 법들은 어떻게 문턱을 넘지 못했나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