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23234 0032021012565723234 08 0801001 6.2.4-RELEASE 3 연합뉴스 59621382 false true false false 1611548575000

"갤럭시S21 올해 국내 240만대 판매 예상…S20보다 40% 증가"

글자크기

카운터포인트 "조기 출시 및 출고가 인하에 자급제 수요증가 효과도"

연합뉴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25일 삼성전자 갤럭시S21 시리즈의 올해 국내 판매량이 약 240만대에 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는 전작인 갤럭시S20 시리즈의 연간 판매량(약 170만대)과 비교해 40% 정도 많은 수준이라고 카운터포인트는 설명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갤럭시S20 시리즈는 출시 시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겹친 데다, 가격 및 품질 이슈 등으로 판매가 부진했다.

그러나 이번 갤럭시S21 시리즈는 예년보다 한 달 정도 일찍 출시되고 출고가가 전작보다 낮게 책정됐으며, 이동통신사들이 5G 가입자 확보를 목표로 지원금을 인상한 데 따른 수혜도 예상된다.

최근 알뜰폰 요금제 가입을 위한 자급제 모델 구매가 급증한 상황에서, 갤럭시S21 시리즈도 자급제 수요가 예상보다 많이 늘어나고 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확산한 국내 시장의 알뜰폰과 자급제 조합의 인기가 아이폰12에 이어 이번 갤럭시S21 시리즈의 판매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삼성전자도 자급제 전용 갤럭시S21 울트라 모델의 색상을 추가하기도 했고, 온라인쇼핑몰도 자급제 고객을 위한 구매 혜택을 확대하고 있다.

모델별로는 울트라의 판매 비중이 초반에 높다가, 점차 일반 모델의 비중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이윤정 애널리스트는 "올해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두 자릿수 성장이 전망되는 가운데 LG전자의 사업 구조조정 검토 소식까지 더해져 삼성과 애플 양강의 판매량이 크게 늘어날 것"이라며 "앞으로 삼성은 다양한 가격대의 폴더블폰 라인업 강화 전략 등을 통해 추가 점유율 확대는 물론 수익성 제고도 가능해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베일벗은 갤럭시S21 시리즈
[연합뉴스 자료사진]



jo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