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36949 1102021012565736949 08 0805001 6.2.4-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582349000

스페이스X, 위성 143개 한번에 쏘아올렸다

글자크기
미국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24일(현지시각) 위성 143개를 실은 '팰컨9' 로켓을 우주로 쏘아올리는 데 성공했다. 로켓 하나로 가장 많은 위성을 한꺼번에 지구 궤도에 배치하는 기록을 세웠다.

스페이스X는 이날 미국 케이프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발사한 팰컨9 로켓으로 소형 위성 143개를 지구 500km 궤도에 올려놓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스페이스X의 위성 인터넷 사업인 ‘스타링크’ 전용 위성 10개와 다양한 기업 및 우주 기관이 제작한 소형 위성 133개 등이다.

조선비즈

24일(현지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발사되고 있다./AP연합뉴스



지금까지 가장 많은 위성을 한꺼번에 지구 궤도에 올린 로켓은 지난 2017년 발사된 인도의 PSLV(104개)였다. 이번에 팰컨9 로켓에 가장 많은 위성을 태운 기업은 지구 위성사진 업체 플래닛(48대)이다. 플래닛은 이번에 구두 상자 크기의 '슈퍼도브' 위성 48대를 추가해 지구 궤도 위성망을 200여대로 늘렸다.

이 외에 엑소런치, 디오빗, 케플러커뮤니케이션, 스페이스플라이트, 나노랙스 등 다양한 우주개발 관련 기업들이 스페이스X를 통해 위성을 배치했다.

스페이스X는 지난 2019년 소형 위성 1개당 100만달러 미만을 받고 우주로 날라주는 우주 운송 서비스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는데, 이번이 첫 실행이다.

소형 위성의 크기는 스마트폰 크기까지 작아졌지만, 값비싼 대형 위성을 발사할 때 끼워 지구 궤도에 배치된다. 그러다보니 발사 전까지 대기 시간이 길고, 언제 발사될지 일정을 기약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스페이스X 창업자인 일론 머스크는 이같은 상황에서 새로운 비즈니스를 착안, 위성 업체들이 발사 날짜를 고를 수 있도록 했다. 스페이스X는 앞으로 매달 한차례씩 이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윤정 기자(fact@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