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37537 0092021012665737537 04 0401001 6.2.4-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589660000

시진핑, 다보스포럼서 '다자주의' 강조…"내정간섭은 말아야"(종합)

글자크기

25분간 '다자주의' 10여 차례 언급…협력·경고 해석

"글로벌 경제 거버넌스 플랫폼 G20 입지 공고히 해야"

강대국 일방주의-선택적 다자주의 경계

"국가 문화·제도 차이는 대화로 극복해야"

"코로나19 국제 대응 협력"…경제 개방·변화 촉진도 공언

뉴시스

[베이징=신화/뉴시스]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5일 화상으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 포럼) '다보스 의제' 회의 특별연설을 통해 다자주의 실천을 강조하고 있다. 2021.1.2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25일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 포럼)에서 "다자주의를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첫 대외 연설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를 비판하면서 바이든 행정부에 협력과 경고의 메시지를 동시에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화상으로 열린 '다보스 의제' 회의에서 '다자주의 횃불로 인류의 앞길을 밝히자' 제하의 특별연설을 통해 "복잡한 세계 문제를 해결하는 탈출구는 다자주의를 유지하고 실천하며 인류의 미래를 공유하는 공동체 건설을 촉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25분 간 연설에서 '다자주의'를 10여 차례나 언급했다.

그는 "우리는 개방성과 포용성을 가져야 하며 폐쇄적이고 배타적인 행동은 하지 않아야 한다"며 "분열과 대결은 인류가 직면한 공통 도전에 대처할 수 없고 대립은 인류를 막다른 골목으로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류는 이로 인해 큰 대가를 치렀다. 우리는 다시는 그 길을 선택해선 안 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열린 세계 경제를 구축하고 다자 간 무역 시스템을 굳건히 보호해야 한다"며 "글로벌 경제 거버넌스의 중요한 플랫폼인 G20의 입지를 공고히 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시 주석은 강대국의 일방주의도 경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일방주의를 비판하면서 '다자주의'를 강조해 온 바이든 대통령에게도 우회적으로 경고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힘이 있는 자가 약자를 괴롭히거나 마음대로 결정해서는 안 되고, 다자주의라는 이름으로 일방주의를 행해서도 안 된다"면서 "원칙을 준수하고 규칙이 정해지면 모두가 이를 따라야 한다. 선택적인 다자주의여서는 안 된다"고 했다.

또한 내정 간섭은 자제해야 한다면서 대화와 협력을 통해 차이를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가의 역사와 문화, 사회 제도의 차이는 대결의 이유가 아니라 협력의 원동력이 돼야 한다"며 "우리는 차이를 존중하고 이해해야 한다. 다른 나라의 내정에 간섭하지 말고 협의와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동시에 중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대응 등에서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천명했다.

시 주석은 "전염병과 싸우는 것은 국제 사회가 직면한 가장 시급한 과제다. 중국은 국제적인 대응 노력에 계속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이라며 "협력, 정보 공유, 공동 예방 통제를 강화해 전 세계적인 전염병과의 전쟁에서 승리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특히 백신 연구 개발, 생산, 유통에서 협력을 강화해 진정한 공공재가 되도록 해야 한다"면서 중국이 150여 개 국가와 13개 국제기구에 방역 지원을 하고 36개국에 의료진을 파견한 것 등을 홍보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최우선 과제로 추진 중인 기후변화 대응을 비롯해 경제 개방과 변화도 공언했다.

시 주석은 "중국은 상생의 개방 전략을 지속적으로 시행할 것"이라며 "유엔 2030 의제(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의 완전 이행 등 지속 가능한 개발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기술 혁신은 인류 사회 발전을 위한 중요한 엔진이자 많은 글로벌 도전 과제에 대처할 수 있는 강력한 무기"라며 "기술 혁신을 계속 추진하겠다"고도 했다.

또한 "새로운 유행의 국제 관계를 구축하겠다"고 했다. 그는 "무역과 투자 자유화를 촉진하고 '일대일로' 공동 건설을 추진할 것"이라며 "규칙, 규정, 관리, 표준 등의 제도적 개방에 초점을 맞추고 국제화 한 비즈니스 환경을 지속적으로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다보스 포럼 사전 회의는 '신뢰 재건을 위한 중요한 해'를 주제로 이날부터 닷새 간 화상으로 열린다.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등 세계 정상 25인이 참석한다.

연례회의는 매년 1월 스위스 휴양지 다보스에서 열렸지만 올해는 코로나19 대유행 여파로 오는 5월25~28일 싱가포르에서 개최를 준비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