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79348 0182021012765779348 05 0506002 6.2.4-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11719722000

대한축구협회 여성 임원 중용…신아영 아나운서도 이사 선임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정몽규(59) 회장이 세 번째 임기를 시작한 대한축구협회(KFA)가 임원의 여성 비율을 높였다.

방송인 신아영(34) 아나운서가 신임 이사로 선임됐다. 홍은아(41) 이화여대 교수는 대한축구협회 최초의 여자 부회장이 됐다.

대한축구협회는 27일 오전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대의원총회를 개최했다. 정몽규 회장은 제54대 대한축구협회장으로 취임하며 3선에 성공했다.
매일경제

신아영 아나운서는 대한축구협회 신임 이사로 선임됐다. 사진=MK스포츠 DB


KFA는 집행부 구성을 발표하며 부회장 6명, 분과위원장 5명, 이사진 11명까지 총 22명의 임원과 감사 2인을 선임했다. 54대 집행부는 29명의 이사(회장 포함)와 2명의 감사로 이루어진다. 대의원총회에서는 나머지 7명의 임원의 선임은 정몽규 회장에게 위임하기로 했다.

눈에 띄는 건 여성 임원이다. 홍은아 이화여대 교수가 부회장, 신아영 아나운서가 이사로 임명됐다.

정몽규 회장은 이번 집행부 선임에 대해 “정책의 연속성이 필요한 분과위원장을 제외하면 이사진의 60% 이상을 새롭게 구성했다. 최초의 여성 부회장을 포함해 여성임원을 중용하는 한편 평균연령을 50대 초반으로 젊게 구성해 KFA의 변화를 이끌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부회장 6명은 업무 영역별로 전문성을 갖춘 인물을 파격적으로 선임했다. 홍은아(여자축구&심판) 이화여대 교수를 비롯해 김병지(51, 생활축구&저변확대) 김병지스포츠문화진흥원 이사장, 김대은(56, 시도협회) 전북축구협회장, 조현재(61, 대관&축구종합센터) 부회장, 이용수(62, 기술&전략) 세종대 교수, 최영일(55, 대회운영) 부회장이 선임됐다.

분과위원장 5명은 기존 정책 실행의 일관성 유지를 목표로 삼았다. 기존 김판곤(52) 전력강화위원장, 조긍연(60) 대회위원장, 유대우(69) 윤리위원장, 서창희(58) 공정위원장은 재선임되었다. 이천수(40) 전 인천유나이티드 전력강화실장이 사회공헌위원장으로 새롭게 선임됐다. 김판곤 위원장은 2022 카타르 월드컵 준비에 집중하기 위해 부회장직을 내려놓았다.

협회의 살림을 책임지는 전무이사에는 미리 내정이 발표된 박경훈(60) 감독이 선임됐으며 전한진(51) 사무총장은 연임됐다.

이사진도 대폭 변화됐다.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초등학교부터 프로까지 지도자 출신 인사들을 모시는 한편 방송, 경기감독관, 행정가 등 다양한 분야의 인물을 선임했다.

조연상(54) 프로축구연맹 사무총장, 박공원(55) 전 서울이랜드FC 단장, 오승인(56) 광운대 감독, 양승운(59) 광운전공고 부장, 한상신(60) 전 이리동중 감독, 최광원(55) 대동초 감독이 각 파트를 대표해 선임됐다. 또한, 박채희(48) 한체대 교수, 김진희(40) 경기감독관, 신아영 아나운서가 이사진에 합류한다.

행정 감사에는 강성덕(56) 충북축구협회장과 이태호(60) 전 삼일회계법인 부대표가 연임한다.

대의원총회에서 임원의 임기에 대한 정관을 개정했다. 기존 임원의 임기는 4년이었으나 54대 집행부에서는 회장을 제외한 임원의 임기를 2년으로 바꿨다. 2년의 활동을 평가해 연임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취지다.

한편 이날 대의원총회에서는 2020년 결산액을 승인했다. KFA는 2020년 수입 664억8000만 원, 지출 702억9000만 원을 기록했다. 전년도인 2019년 결산안(수입 941억5000만 원, 지출 922억1000만 원)과 비교하면 수입은 29.4%, 지출은 23.8% 줄었다.

수입 측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각종 대회 및 경기가 취소되면서 입장료 수익이 6000만 원으로 전기대비(2019년) 99.3%, 중계권료 수익이 22억3000만 원으로 78.2% 줄었다. 반면 비용 절감의 노력으로 지출을 약 220억 원 줄이며 손실을 최소화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주요 수입이 대폭 감소하는 열악한 상황 속에서도 비용 절감을 위해 모든 임직원이 동참해 당초 예상했던 손실 폭을 완화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rok1954@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