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86027 0112021012765786027 05 0501001 6.2.4-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729801000

축구협회 첫 女부회장 탄생…신아영 아나운서 '이사'로 합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임현정 기자]
머니투데이

대한축구협회 홍은아 부회장(왼쪽) 신아영 이사 / 대한축구협회 제공, 머니투데이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축구협회(KFA, 축구협회)가 사상 최초로 여성 부회장을 선임하는 등 파격 인사를 단행했다.

축구협회는 27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대의원총회를 개최하고 정몽규 회장의 제54대 협회장 세 번째 임기 개시와 함께 신임 임원을 선임·발표했다.

54대 집행부는 29명의 이사(회장 포함)와 2명의 감사로 이뤄진다. 이날 선임이 발표된 신규 임원은 부회장 6명, 분과위원장 5명, 이사진 11명까지 총 22명의 임원과 감사 2인이다. 나머지 7명의 임원 선임은 정몽규 회장에 위임됐다

특히 부회장 6명 중에는 홍은아(41, 여자축구&심판) 이화여대 교수가 포함됐다. 국제심판 출신의 홍 교수는 축구협회 최초의 여성 부회장 기록을 쓰게 됐다.

이밖에 김병지(51, 생활축구&저변확대) 김병지스포츠문화진흥원 이사장, 김대은(56, 시도협회) 전북축구협회장, 조현재(61, 대관&축구종합센터) 부회장, 이용수(62, 기술&전략) 세종대 교수, 최영일(55, 대회운영) 부회장이 각각 업무영역별로 전문성을 바탕으로 선임됐다.

분과위원장 5명 중에선 김판곤(52) 전력강화위원장, 조긍연(60) 대회위원장, 유대우(69) 윤리위원장, 서창희(58) 공정위원장 등 4명이 재선임됐다. 축구협회는 "기존 정책의 일관성 유지를 목표로 한 인사"라고 설명했다.

다만 김판곤 위원장은 월드컵 준비 집중을 위해 기존의 '부회장직'은 내려놓았다. 또 한 명의 분과위원장인 사회공헌위원장에는 이천수(40) 전 인천유나이티드 전력강화실장은 신규 선임됐다.

협회 살림을 책임지는 전무이사로는 미리 내정이 발표된 박경훈(60) 감독이 선임됐으며 전한진(51) 사무총장은 연임됐다.

이사진의 변화도 컸다. 현장 목소리 반영을 위해 조연상(54) 프로축구연맹 사무총장, 박공원(55) 전 서울이랜드FC 단장, 오승인(56) 광운대 감독, 양승운(59) 광운전공고 부장, 한상신(60) 전 이리동중 감독, 최광원(55) 대동초 감독 등 유소년부터 프로까지 지도자 출신 인사들이 위촉됐다.

또 박채희(48) 한체대 교수, 김진희(40) 경기감독관, 신아영(34) 아나운서 등 방송·경기감독관·행정가 등 다양한 분야 인물도 이사진에 합류했다.

행정 감사에는 강성덕(56) 충북축구협회장과 이태호(60) 전 삼일회계법인 부대표가 연임한다.

정 회장은 "정책 연속성이 필요한 분과위원장을 제외하면 이사진의 60% 이상을 새롭게 구성했다. 최초의 여성 부회장을 포함해 여성 임원을 중용하는 한편 평균연령을 50대 초반으로 젊게 구성해 축구협회의 변화를 이끌 생각"이라고 말했다.

또 이날 대의원총회에서 임원의 임기에 대한 정관을 개정했다. 기존 임원의 임기는 4년이었으나 54대 집행부에서는 회장을 제외한 임원의 임기를 2년으로 바꿨다.

임현정 기자 lhjbora2@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