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90631 0682021012765790631 05 0501001 6.2.4-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736080000

‘쇼트트랙 전 종목 메달’ 박승희 4월 결혼…신랑은 5살 연상 사업가

글자크기
동아일보

박승희. 사진=어썸 프로젝트컴퍼니 제공


한국 여자 선수 최초로 올림픽 쇼트트랙 전 종목에서 메달을 딴 박승희(29)가 오는 4월에 결혼한다.

박승희의 소속사 어썸 프로젝트컴퍼니는 27일 “박승희가 4월 17일 63 컨벤션센터에서 다섯 살 연상의 패션 브랜드 대표와 결혼식을 올린다”고 밝혔다.

박승희와 예비 신랑은 1년 반 전 모임에서 처음 만나 교제를 시작했다. 예비 신랑은 가방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

앞서 박승희는 2018년 5월 은퇴 후 패션 디자이너가 되기 위해 공부를 시작했다. 지난해엔 직접 런칭한 가방 브랜드 ‘멜로페’를 만드는 등 현재 디자이너 겸 사업가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다.

박승희는 같은 분야 선배인 예비 신랑에게 조언을 구하는 등 자주 만나면서 가까워진 것으로 전해졌다.

박승희는 소속사를 통해 예비 신랑에 대해 “늘 한결같은 사람”이라며 “자신의 사업 분야에 대해서도 자신감이 있고 능력이 있는 존경할 수 있는 사람이다. 섬세하고 배려심이 많아 좋은 남편이자 평생의 동반자로서 기댈 수 있을 것 같아 결혼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박승희는 한국 여자 선수로는 최초로 올림픽 쇼트트랙 전 종목에서 메달을 획득했다. 2010년 캐나다 밴쿠버 동계올림픽에 출전해 여자 쇼트트랙 1000m와 1500m에서 동메달을 땄다. 2014년 러시아 소치 올림픽 땐 쇼트트랙 1000m와 3000m 계주 금메달, 500m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쇼트트랙에서 정상에 선 박승희는 2018년 평창 올림픽을 앞두고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종목을 바꿨다. 평창 올림픽 여자 1000m에서 16위(1분16초11)를 기록했다. 그는 이 대회를 끝으로 은퇴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