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93954 0582021012765793954 05 0506003 6.2.4-RELEASE 58 스포츠월드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611747660000

체력 비축X경기 감각 다 챙긴 손흥민, ‘리버풀 나와’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홋스퍼 공격수 손흥민(29)이 리버풀과의 일전을 치를 준비를 마쳤다.

토트넘은 지난 26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하이위컴 아담스 파크에서 치른 챔피언십(2부 리그) 소속 위컴 원더러스와의 2020∼2021 FA컵 4라운드(32강)에서 4-1 역전승을 거뒀다. 손흥민, 해리 케인 등 주축 자원들을 뺀 로테이션을 하면서도 챙긴 16강행이다.

토트넘은 오는 29일 리버풀과 안방에서 2020∼2021 EPL 20라운드를 치른다. 현재 리그 4위, 5위인 리버풀과 토트넘의 맞대결인 만큼 두 팀 모두 승리가 절실하다. 조세 모리뉴 토트넘 감독이 FA컵에서 로테이션을 가동한 까닭이다.

손흥민은 후반 23분 루카스 모우라를 대체할 자원으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1-1 동점 상황에서 투입된 까닭에 상대 수비를 흔드는 데 집중했다. 번뜩이는 드리블과 날카로운 슈팅으로 여러 차례 위컴 골망을 위협했다. 후반 41분 결승골이 나온 후에는 조금 여유로운 움직임을 가져갔다. 경기 막바지 승기를 잡은 만큼 무리할 이유가 없었다.

잔여 시간을 대충 보낸 것도 아니다. 공격포인트를 하나 쌓은 손흥민. 후반 42분 탕귀 은돔벨레의 쐐기골에 도움을 기록했다. 개인기로 상대 수비를 벗겨낸 손흥민은 슈팅하기 좋은 위치에 있던 동료에게 공을 전달했고 토트넘은 대승으로 경기를 마칠 수 있었다.

손흥민은 이날 도움으로 2경기 연속 도움 및 올 시즌 공식 28경기에서 16골 10도움을 기록하게 됐다. 벌써 ‘10(득점)-10(도움)’ 고지를 밟았다는 점에서 손흥민의 상승세를 확인할 수 있다.

리버풀전 활약이 기대되는 이유다. 손흥민은 후반 교체 출전으로 체력을 비축했고 공격포인트를 하나 추가하며 경기 감각까지 챙겼다. 이번 위컴전에서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았다. 토트넘이 물오른 손흥민과 함께 ‘디펜딩챔피언’ 리버풀을 꺾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출전권이 주어지는 4위권에 진입할 수 있을까. 중요한 일정을 맞이했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토트넘홋스퍼 홈페이지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