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94711 0232021012765794711 01 0104001 6.2.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751341000

주호영, '성추행 피해' 주장 여기자 명예훼손 고소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발언을 마친 후 물을 마시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7일 자신을 인터뷰하려다 성추행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주 원내대표의 대리인인 유정화 변호사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의 소리' 또는 '뉴스프리존' 기자라고 주장하는 이름을 알 수 없는 여성을 고소했다"고 밝혔다.


유 변호사는 "이 친여 매체 관계자들이 취재를 빙자해 국민의힘을 상대로 불법 폭력 행위를 반복해왔다"면서 "뿌리를 뽑겠다는 각오로 끝까지 강력히 대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허위 사실 유포에 가담한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과 이경 홍보소통위원장, 진혜원 검사도 함께 고소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뉴스프리존은 자사 기자가 국민의힘 당사 엘리베이터에서 주 원내대표에게 질문하려다 성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보도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