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98416 0112021012865798416 05 0501001 6.2.4-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611789088000

박민우, '차라리 이마트가 낫지' 발언 사과…"제가 한 말 맞아"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자아 기자]
머니투데이

박민우 NC다이노스 선수./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민우 NC다이노스 선수가 '차라리 이마트가 낫지'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박민우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젯밤 인스타 스토리로 올라왔던 내용에 대해 인정과 사과가 필요할 것 같아 글을 올린다"고 밝혔다.

박민우는 "문제가 된 '구단이 갑이지' '차라리 이마트가 낫지' '아무도 모르지'라는 말들 모두 제가 한 게 맞다"며 "이런식으로 공개되리라곤 생각하지 못한 채 어제 새벽 지인과 저런 내용의 디엠을 나눴다"고 설명했다.

박민우는 지난 27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어차피 구단이 갑이지. 차라리 이마트가 낫지. 아무도 모르지"란 글을 남겼다. 해당 글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고 야구 팬들은 박민우가 타 구단을 언급하며 불만을 표한 점이 경솔하다고 지적했다.

박민우는 "갑자기 벌어진 상황에 부끄럽지만 당시엔 당혹감과 억울함이 커서 더 빨리 사과드리지 못했다"며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공개냐 비공개냐의 차이지 결국 다 제 입에서 나온 말이고 제 생각들이었기 때문에 그로 인해 실망하신 팬분들의 모습을 보면서 많은 것을 느꼈다"며 "어떠한 말도 변명밖에 안 된다는 걸 안다. 그간의 제 행동과 말까지 모두 가식으로 느껴지게 만든 이 상황에 책임감과 큰 부끄러움을 느낀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실수를 저를 돌아보는 계기로 삼고 어느 자리에서든 뱉은 마에 책임을 다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반성하겠다"며 "저 때문에 마음 상하셨을 구단과 팬분들 또 경솔한 언급으로 마음 상하셨을 와이번스 팬분들께도 머리숙여 사과의 말씀 드린다. 정말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박민우는 2012년 NC다이노스에 입단해 국가대표 2루수로 성장했다. KBO 리그 통산 타율 0.330, 24홈런 336타점 184도루를 기록 중이며 최근에는 2년 연속 2루수 골든 글러브를 수상했다.

김자아 기자 kimself@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