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99477 0042021012865799477 04 0401001 6.2.4-RELEASE 4 YTN 0 false true true false 1611791702000

공항에서 딱 걸린 양말 속 카멜레온 74마리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말과 아이스크림 통에 카멜레온 70여 마리를 숨겨 밀수하려던 남성이 공항에서 붙잡혔다.

지난 26일(현지 시간) 영국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재무부는 지난 22일 성명을 통해 아프리카 탄자니아에서 입국한 56세 남성이 양말과 아이스크림 통에 카멜레온 74마리를 숨겨 들여오다 세관에 적발됐다고 밝혔다.

카멜레온들은 가방 엑스레이 검사에서 이상한 모양이 포착돼 의심스럽게 여긴 보안 팀에 의해 발견됐다.

재무부는 "카멜레온은 위장술에 능하지만, 결국 엑스레이 기기를 통과하진 못했다"고 말했다.

이 남성은 최대 6,000유로(약 800만 원)의 벌금을 내게 될 수 있다고 재무부는 전했다.

당국은 카멜레온이 암시장에서 약 37,000 유로(약 4천 970만 원)에 거래될 것으로 추정했다.

카멜레온은 발견 즉시 비엔나의 쇤브룬 동물원으로 옮겨졌고 전문가들이 검사를 진행했다. 다만 세 마리의 카멜레온은 밀수 과정에서 살아남지 못했다.

동물원 측은 밀수된 카멜레온이 모두 탄자니아의 우삼바라 산맥에서 서식했고 태어난 지 1주일 된 것부터 성체까지 나이대가 다양하다고 설명했다.

살아남은 카멜레온 71마리는 쇤브룬 동물원에서 보호 중이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