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806572 0722021012865806572 01 0101001 6.2.4-RELEASE 72 JTBC 0 false true true false 1611799560000

주호영 성추행?…사건 당일 엘리베이터 CCTV 보니

글자크기
JTBC

출처: 유튜브 '서울의 소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매체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서면서 공개됐던 CCTV 영상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는 '주호영 성추행 의혹 CCTV 최초 공개'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올렸습니다.

영상에는 기자가 엘리베이터에 탑승하자 기자를 밀어내는 주 원내대표의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서울의 소리는 영상을 공개하며 "주 원내대표의 손이 부적절한 위치에서 여기자의 신체를 밀어내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보좌관으로 보이는 남성의 손이 여기자의 가슴 부분에서 나온다"고 했습니다.

JTBC

출처: 유정화 변호사 페이스북




주 원내대표 측은 고소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주 원내대표의 대리인인 유정화 변호사는 오늘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의 소리 관계자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고 무고죄를 추가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서울의 소리, 또는 뉴스프리존 기자라고 주장하는 성명 불상의 여성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어제 고소장을 제출했다"며 "해당 여성이 주 원내대표를 상대로 고소했는지 여부가 확인되고 있지 않다. 확인되는 대로 무고죄를 추가할 방침"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서울의 소리 등은 언론이라는 미명아래 불법을 저지르고 이를 돈벌이의 수단으로 삼는 행태를 지속하고 있다"면서 "이같은 행위를 뿌리 뽑겠다는 각오로 끝까지 강력히 대처할 방침"이라고 했습니다.

이에 대해 서울의 소리는 오늘 오전 라이브 방송 통해 "파렴치한 주호영, 사과하랬더니 고소를 했다"며 비판했습니다.

김천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