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812915 0242021012865812915 08 0801001 6.2.4-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611810329000

"없어서 못 판다"… ‘갤S21’ 물량부족에 사전개통기간 연장

글자크기

일반·울트라 모델 일부 색상 인기에 물량부족

삼성의 ‘가격 승부수’ 통했나…99만원짜리 모델 잘나가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신작 플래그십(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21’ 시리즈 사전 예약 고객 대상 개통 기간을 이달 28일에서 다음달 4일까지로 연장한다.

이데일리

갤럭시S21의 사전개통 기간이 다음달4일까지로 연장됐다. 일부 모델이 사전예약판매에서 예상보다 높은 인기를 얻으며 물량이 부족한 탓이다. (사진= 언팩 행사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21 시리즈 일부 모델의 사전개통 물량이 부족해 부득이하게 예약자 개통 기간을 일주일 연장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무선이어폰 등의 사전예약 및 개통자 대상 사은품 신청 기간도 다음달 15일까지로 연장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S21과 갤럭시S21 울트라 일부 모델이 예상보다 더 인기를 끌면서 사전개통 물량이 부족하게 됐다”며 “해당 모델을 예약한 고객들께 불편을 끼켜 죄송하며 성원에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현재 물량이 부족한 모델은 갤럭시S21 팬텀 그레이·바이올렛·핑크 색상과 갤럭시S21 울트라 팬텀 블랙 색상이다. 전작인 ‘갤럭시S20’ 때는 최상위 울트라 모델에 사전예약 물량이 몰리면서 갤럭시S20 울트라의 사전개통 기간만 2주 이상 연장된 바 있다.

통상 사전예약자 중에는 얼리어답터, 하이엔드 모델 선호 사용자들의 비중이 높아 최상위 모델에 관심이 쏠리지만 이번에는 ‘기본형’인 갤럭시S21 역시 인기였다.

전작에 비해 25만원 가량 가격을 낮추면서 5G 플래그십폰 최저가로 출시한 삼성의 가격 승부수가 성과를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한 업계 관계자는 “공식 출시 후 반응을 지켜봐야 겠지만 가성비면에서는 확실히 기본 모델이 매력 있다”면서 “최근 작고 가벼운 폰을 선호하는 추세도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전했다.

갤럭시S21은 지난 15일부터 22일까지 사전예약판매를 진행했으며, 오는 29일 공식 출시된다. △갤럭시S21(6.2인치) △갤럭시S21 플러스(6.7인치) △갤럭시S21 울트라(6.8인치) 3종으로 구성됐으며, 최상위 울트라 모델은 S시리즈 최초로 ‘S펜’을 지원한다.

한편, 김성구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상무는 이날 삼성전자 실적발표 후 진행된 컨퍼런스콜에서 “갤럭시S21은 제품 사양 최적화, 부품 표준화·공용화 등을 통해서 원가 구조를 개선한 제품이고, 개발·제조·물류 전 프로세스에 걸쳐 효율화도 진행하면서 철저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어 “판매에 있어서도 전작대비 선출시한 효과,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물량 확대를 추진해서 규모의 경제 효과를 더 높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