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815354 0032021012865815354 01 0104001 6.2.4-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611813339000

野, 담뱃값·술값·KBS수신료 인상안에 "징세 넘은 약탈"

글자크기
연합뉴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28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 정부가 담뱃값 인상, 주류 건강증진부담금 부과, KBS 수신료 인상을 동시에 검토하자 야권에서는 서민 부담을 도외시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국민의힘 나경원 서울시장 경선후보는 28일 페이스북에 "서민들은 코로나19로 먹고 살기 힘들어 죽겠는데 이 와중에 담뱃값과 술값마저 올린다고 하니, 참 눈치도 없고 도리도 없는 정부"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6년 전 박근혜 정부 당시 담뱃값 인상을 막지 못해 죄송하다고 하지 않았나"며 "담뱃값 같은 사실상의 간접세는 낮추는 게 맞다고 말한 장본인이 문 대통령"이라고 지적했다.

김선동 후보는 "서민들의 일상에까지 세금폭탄을 떠안기려는 것은 징세를 넘은 약탈"이라며 "서민 주머니를 털어 전국민에게 퍼주려는 발상"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KBS가 월 2천500원인 수신료를 3천840원으로 인상하려는 데 대해서도 "시청도 안 하는데 시청료를 내야하고, 또 시청료를 절반 이상 더 올린다니 이런 게 바로 약탈"이라고 비난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담뱃값·소줏값 인상은 서민 착취 증세"라며 "국민 건강이라는 허울 좋은 명분으로 마치 고양이가 쥐 생각하는 어처구니없는 발상"이라고 말했다.

KBS에 대해서는 공영방송의 책무부터 다하라며 현재 전기요금과 함께 납부하는 수신료의 분리 징수 주장까지 다시 제기됐다.

김병민 비상대책위원은 비대위 회의에서 "KBS가 국민을 위한 방송으로 거듭나기 위한 첫걸음은 수신료 인상이 돼선 안 된다"며 "수신료를 분리 징수하고 국민의 신뢰받는 KBS가 되는 게 첫걸음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9년 강원도 대형 산불 때 특보 지연, '오늘밤 김제동' 방송, 강릉 중계차 위치 기만 등의 문제가 있었다"며 "KBS가 재난주관 방송사로서 역할에 충실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매월 2천500원씩 전기요금 청구서에 넣어 강제로 징수하는 지금도 국민들은 왜 수신료를 꼬박꼬박 가져가는지 불만이 많다"며 "수신료 인상을 말하기 전에 'KBS가 국민을 위한 방송이 되면 좋겠다'는 가수 나훈아 씨 발언의 의미를 곱씹어 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웅 의원은 "KBS와 공정성은 지렁이와 소금만큼 상극이고, 대통령 지지율보다 낮은 것이 KBS 공정성"이라며 "KBS 거부로 정신(건강)을 지켜보자"고 비꼬았다.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