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816879 0242021012865816879 06 0602001 6.2.4-RELEASE 24 이데일리 59457814 false true true false 1611815453000 related

'APAN 주최' 연매협, 임영웅 영상 누락 반박→뉴에라에 분노 [전문]

글자크기

"뉴에라, 거듭 요청에도 답변 無, 인터뷰도 협조 안 해"

공식적 사과 없을 시 모든 자료 공개할 것

이데일리

가수 임영웅. (사진=MMA 어워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2020 APAN 뮤직어워즈’를 주관한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이하 연매협) 측이 논란이 된 임영웅의 영상 누락 의혹을 해명하며 매니지먼트사인 뉴에라프로젝트의 대응에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연매협은 28일 홈페이지 공식입장문을 통해 “2020년 가장 뜨거운 핫이슈의 중심인물 중 한명인 대중문화예술인 임영웅님은 대한민국 코로나 어려운 시국에 국민들의 큰 힘을 전해준 대중문화예술인이기에 간곡한 출연 및 참여 독려를 지속적으로 요청했다”며 “APAN 주최사인 본 협회의 입장과 전혀 다른 임영웅님의 소속사 뉴에라프로젝트(이하 뉴에라)측의 오해와 불신을 조장하는 잘못된 판단행위를 보며 시상식의 취지가 훼손되는 것을 지켜볼 수 없어 정확한 사실과 진실에 입각해 올바르게 정정한다”고 주장했다.

의혹과 관련한 구체적 정황 및 경위도 해명했다.

‘연매협’은 “당초 지난해 11월 28일~29일로 시상식을 진행하려던 당시에는 뉴에라 측 콘서트 일정이 겹쳐 임영웅님의 시상식 참석이 어렵다는 통보를 전해들었다”며 “다만 이 시기 코로나19로 인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으로 시상식 일정이 두 차례 연기됐고, 어렵게 1월 23일~24일 일정으로 변경해 APAN 어워즈를 진행하게 됐다. 이에 다시 뉴에라 측의 임영웅님의 섭외를 지속적으로 요청했지만 뉴에라 측은 이 때도 임영웅님의 직접 참석이 어렵다는 의사를 작가진을 통해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또 “제작진은 다시 한 번 임영웅님의 출연 및 수상소감 인터뷰 진행 여부에 대해 뉴에라 측에 재요청 하였으나 소속사 뉴에라측은 회의 후 답변을 주겠다고 했으며, 수차례 동안 연락을 취했으나 늘 동일한 답신만 받았다. 또한 APAN 관련 시상식에 필요한 자료 사용여부에 대한 허락을 요청했고. 소속사 뉴에라 관계자로부터 임영웅님 관련 모든 자료 및 컨텐츠에 대한 권한은 ㅇㅇㅇㅇ측이 보유하고 있으니 반드시 동의를 구하고 사용 허락 여부를 뉴에라측으로부터 확인한 사실과 동일한 답신만 받았다”고 덧붙였다.

연매협은 “대중문화예술기획업 종사자로서 전속권을 가진 소속사인 뉴에라측이 기본 전속권인 권한 자료조차 초상권 사진 및 영상콘텐츠 사용 여부를 소속사 대신 제3자에게 허락을 구하라는 답변에 당혹스러움을 느꼈다“라고 지적하며 “수상소감 인터뷰 요청에 대해서도 회의 중이니 기다려달라는 답변만 지속적으로 제작진에게 전했다”고 꼬집기도 했다.

이어 ”그러다 사전녹화 전날 뉴에라 측은 임영웅님의 수상소감을 영상 받기 위해서는 (ㅇㅇㅇㅇ 측의 허락을 구하라는) 선행 요구 조건을 받아들이라는 일방적 통보를 시상식 제작진에게 전달했다. 갑작스런 인터뷰 조건에 당혹스러웠지만 본 시상식의 권위와 전통의 운영취지를 훼손하는 어려운 현실에 직면하게 됐다. 하지만 시상식의 중요 부문인 APAN TOP10 선정의 완성도를 위해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어려운 결정을 내리게 된 것“이라며 “나머지 TOP10 중 9명의 소속사는 모두 적극적 협조로 임해 시상식 준비가 가능했다”고도 강조했다.

뉴에라 측이 시상식 후 임영웅의 팬덤 측 항의가 빗발치자 연매협에 사과문을 게재해달라는 강요가 있었다고도 폭로했다.

연매협은 “불성실한 협조로 임영웅님의 자료가 누락된 채 방송이 돼 임영웅님 팬분들의 항의성 해명 요구가 빗발친 이후 뉴에라측은 지난 25일 제작사

에게 APAN 다시보기 영상을 통해 임영웅님의 자료를 보내줄테니 재편집해 방송이 나올수 있게 해달라는 요청을 했다”라며 “임영웅님의 팬분들의 빗발치는 항의성 해명요구에 책임을 떠넘기기 위해 APAN 주최측에 사과문을 게재해달라는 억지성의 강요를 해온 사실도 있다”고 했다.

뉴에라가 업계의 질서를 깨뜨리는 행위가 반복되고 공식적인 사과가 없을 시 관련된 모든 자료를 공개할 것이라고도 경고했다.

연매협은 “본 협회는 거듭 양보해 주최측과 소속사의 원활한 소통의 부재

로 상호간의 공동의 책임으로 마무리를 할 수 있는 선에서 합리적이고

원활한 소통을 제안했으나, 뉴에라 측에서 수용할 수 없는 문제로 인식해 먼저 거절한 것”이라며 “이처럼 사실 진위에 있어 업계의 상도의를 무시하는 부정행위를 본 협회는 올바르게 전하기 위해서 사실 진위 여부를 밝히고자 하기 위함이고 추후, 뉴에라측이 경고망동한 행위로 업계의 질서를 훼손하고

진정성 있는 공식적인 사과가 없을 시 관련된 모든 자료들을 공개할 이라는 점 확인해 드린다”고 못박았다.

앞서 지난 24일 열린 ‘2020 APAN 뮤직어워즈’에서는 임영웅과 방탄소년단, 트와이스, 강다니엘, NCT127, 아이즈원, 몬스타엑스, 세븐틴, 갓세븐, 더보이즈가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톱10 소개영상 부문에 임영웅만 누락되자 팬덤 사잉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 지난 27일 임영웅의 매니지먼트 뉴에라프로젝트 측은 ”뉴에라프로젝트에서 임영웅의 자료를 제공하지 않아 아티스트 소개영상이 누락됐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큰 행사가 기획, 제작될 때에는 여러 관계의 회사와 많은 업무자들이 참여하게 된다. 잡한 업무 관계를 헤아리고, 그리고 또 다른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정확한 사실 확인과 논의의 과정을 거치며 다소 시간이 걸렸다, 이 점 팬 여러분의 양해 부탁드린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아래는 연매협 공식입장 전문.

2020년 11월 28일~29일 개최하려했던 APAN 뮤직어워즈에 뉴에라 측 콘서트 일정에 겹쳐 임영웅님의 시상식 참석이 어렵다는 통보를 전해들었습니다. 이 시기에 코로나 19로 인한 정부의 시책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으로 인해 시상식 일정이 두 차례 나 연기되었으나 어렵게 1월23일~24일 일정으로 변경하여 APAN 어워즈를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다시 뉴에라측에 TOP10의 수상자의 1인 임영웅님 지속적으로 섭외 요청을 했으나, 뉴에라 측은 임영웅님의 직접 참석은 어렵다는 의사를 작가진을 통해 전달한 사실이 있었습니다. 이에 제작진은 다시 한 번 임영웅님의 출연 및 수상소감 인터뷰 진행 여부에 대해 뉴에라 측에 재요청 하였으나 소속사 뉴에라측은 회의 후 답변을 주겠다고 하였으며 수차례 동안 연락을 취했으나 동일한 답신만 받았습니다. 또한 APAN 관련 시상식에 필요한 자료 사용여부에 대한 허락을 요청하였고. 소속사 뉴에라 관계자로부터 임영웅님 관련 모든 자료 및 컨텐츠에 대한 권한은 ㅇㅇㅇㅇ측이 보유하고 있으니 반드시 동의를 구하고 사용 허락 여부를 뉴에라측으로부터 확인한 사실과 동일한 답신만 받았습니다. 대중문화예술기획업 종사자로서 전속권을 가진 소속사인 뉴에라측이 기본 전속권인 권한 자료조차 사용여부를 초상권 사진 및 영상콘텐츠는 소속사 권한이 아닌 제3자에게 사용여부의 허락을 구하라는 답변에 당혹스러웠음을 지금 밝히는 바입니다.

또한 소속사 뉴에라 측은 수상소감 인터뷰 등 제작진의 요청자료도 반복하며 계속 회의 중이니 기다려달라는 답변만 지속적으로 반복만 제작진에게 전하였던 사실이 있습니다. 본 협회는 이번 시상식에 임영웅님을 위한 APAN TOP10 수상의 영예를 얻기 위해 투표에 참여하여 정성스러운 애정을 보여준 팬분들의 성의에 보답하기 위해 출연성사 여부의 답을 기다리는 입장에서 계속되는 섭외요청을 진행한 사실이 있습니다. 이로부터 사전녹화 전날 뉴에라측으로부터 대중문화예술인 임영웅님의 수상소감을 영상 받기 위해서는 우선 선행 요구 조건을 받아들이라는 일방적인 통보를 시상식 제작진에게 전달 받은 사실 있었던바 갑작스런 뉴에라측의 임영웅님의 수상소감 인터뷰 조건에 대하여 당혹스러웠지만 본 시상식의 권위와 전통의 운영취지를 훼손하는 어려운 현실에 직면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시상식의 중요 부문인 APAN TOP10 선정의 완성도를 위해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어려운 결정을 내리게 된 것입니다.

‘APAN TOP10’에 선정된 수상자들은 각 소속사의 협조 하에 동의와 허락을 받은 후 시상식 방송에 영상의 자료들을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었고 뉴에라측의 임영웅님의 자료만 누락된 채 나머지 9명의 소속사는 모두 적극적인 협조 하에 시상식을 준비할 수 있었습니다. 이후 시상식 방송이 뉴에라측의 불성실한 협조로 임영웅님의 자료가 누락된채 방송이 된 후 임영웅님 팬분들의 항의성 해명 요구가 빗발친 이후 뉴에라측은 1월25일 제작사에게 APAN 다시보기 영상을 통해 임영웅님의 자료를 보내줄테니 재편집하여 방송을 나올수 있게 해달라는 요청을 다시 해온 사실이 있습니다. 다만, 뉴에라측은 임영웅님의 팬분들의 빗발치는 항의성 해명요구에 뉴에라측의 책임을 떠넘기기 위해 APAN 주최측에 사과문을 게재해달라는 억지성의 강요를 해온 사실이 있습니다. 이에 본 협회는 거듭 양보하여 주최측과 소속사측의 원활한 소통의 부재로 상호간의 공동의 책임으로 마무리를 할 수 있는 선에서 APAN 주최측은 합리적이고 원활한 소통을 제안하였으나, 뉴에라측에서 수용할 수 없는 문제라고 인식하며 거절한 사실 또한 있었던 것이고 이러한 불미스러운 뉴에라측의 사실 진위에 있어 업계의 상도의를 무시하는 부정행위를 본 협회는 올바르게 전하기 위해서 사실 진위 여부를 밝히고자 하기 위함이고 추후, 뉴에라측이 경고망동한 행위로 업계의 질서를 훼손하고 진정성 있는 공식적인 사과가 없을 시 관련된 모든 자료들을 공개할 예정이라는 점 확인하여 드립니다.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는 주최사로서의 운영취지의 진정성에 벗어나는 올바른 사실관계를 부정 왜곡하는 뉴에리측의 행위에 대해 더 이상 방치하고 지켜볼 수 없어 APAN 측의 입장을 표명하는 바입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