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817029 0432021012865817029 05 0501001 6.2.4-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611815605000

NC 박민우, SNS 글에 사과…"실망한 팬 모습에 많은 것 느꼈다"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의 내야수 박민우가 SNS에 부적절한 글을 올렸다가 사과했습니다.

박민우는 오늘(28일) 인스타그램에 "어젯밤 인스타 스토리로 올라왔던 내용에 대해 인정과 사과가 필요할 것 같다"며 공개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앞서 박민우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는 '어차피 구단이 갑이지, 차라리 이마트가 낫지, 아무도 모르지'라는 글이 노출됐고, 팬들은 박민우가 부적절한 글을 올렸다며 비판한 바 있습니다.

박민우는 사과문에서 해당 표현에 대해 "모두 제가 한 게 맞다"고 시인하며, "실망하신 팬분들의 모습을 보면서 많은 것을 느꼈다"고 반성의 뜻을 전했습니다.

또, "마음 상하셨을 구단과 팬분들 또 경솔한 언급으로 마음 상하셨을 와이번스 팬분들께도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배정훈 기자(baejr@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