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823772 0092021012865823772 02 0201001 6.2.4-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825699000

[단독]치매 엄마 실수…'피땀' 현금 3억, 쓰레긴줄 버려(종합)

글자크기

이삿짐 정리 중 돈 들어있는 봉투 버려

다시 갔을 때 돈이 든 봉투 아예 사라져

경찰, 신고 받고 현장확인…행방 파악중

주인 "돌려주면 꼭 사례" 절절한 호소

뉴시스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정유선 수습기자 = 이삿짐 정리 과정에서 우리 돈으로 3억원이 넘는 달러 뭉치가 든 비닐봉투를 실수로 내다버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수사에 나섰다.

28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성북구 장위동에 사는 A(39)씨는 전날 서울 종암경찰서에 거액을 분실했다는 신고를 했다.

A씨의 어머니는 지난 23~24일께 이사를 가기 위해 이삿짐을 정리하던 중, 달러 약 28만불(한화 3억1000만원)이 든 비닐봉투 1개를 집 밖 쓰레기를 모아둔 곳에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달러는 모두 100달러짜리 지폐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가 이 사실을 깨닫고 26일 오후 11시께 밖으로 나가 확인했을 때, 이미 돈이 든 봉투는 사라지고 없었다고 한다.

이 모녀가 가지고 있던 돈은 살던 집을 판 돈과 그간 일을 해서 번 돈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사를 가기 위해 거액의 달러를 직접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2019년부터 당시 달러 환율이 오를 수도 있다는 이야기를 들어서 여러 번에 걸쳐서 바꿨고, 은행 이자율이 낮고 경기가 어려워 다시 못찾을 수도 있겠다는 걱정에 현금으로 보관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10월에 아파트로 이사할 계획이 있었고 보증금을 내야하는데, 그 전까지만 달러로 보관하려고 했다는 것이다.

A씨에 따르면 A씨 어머니는 치매 증세가 있고, 이삿짐 정리 과정에서 많은 쓰레기를 버렸기 때문에 정확히 언제 돈이 든 비닐봉투를 버렸는지 기억하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돈을 돌려주면 사례하겠다"며 반환을 호소했다.

신고를 받은 종암서는 현장을 확인하는 등 조사에 나섰지만, 돈의 행방을 파악하는데는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