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824042 0022021012865824042 02 0201001 6.2.4-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826654000

3억 돈다발 든 비닐봉투, 엄마가 쓰레기인 줄 알고 버렸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지난해 11월 4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삿짐을 정리하다 3억원이 넘는 돈다발을 쓰레기로 착각해 집 밖에 내놨다가 잃어버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28일 서울 종암경찰서에 따르면 서울 성북구 장위동에 사는 A씨(39)는 지난 27일 경찰에 거액을 분실했다고 신고했다.

A씨의 어머니는 지난 23~24일께 이삿짐을 정리하던 중, 28만 달러(약 3억1000만원)가 든 비닐봉투 1개를 집 밖 쓰레기를 모아두는 곳에 내놨다. 돈다발 비닐봉투를 쓰레기로 착각해서다. 이사를 하기 위해 짐 정리를 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일이라 A씨의 어머니는 정확히 언제 돈다발을 버렸는지 기억하지 못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뒤늦게 이 사실을 알고 26일 오후 11시께 밖으로 나가 돈과 봉투 등을 찾아봤으나, 돈을 싸둔 담요와 비닐봉투, 돈 등은 전부 사라진 뒤였다. 이 돈은 살던 집을 판 돈과 그동안 일을 해서 번 돈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사를 하기 위해 달러를 직접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현장을 확인하는 등 조사에 나섰지만, 돈의 행방은 아직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