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29006 0202021022666429006 06 0601001 6.2.6-RELEASE 20 스타투데이 66315326 false true false false 1614293570000 related

“‘학폭 의혹’ 수진, 사실은 ‘은따’였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학교 폭력 의혹에 휘말렸던 (여자)아이들 수진이 반대로 ‘은따’(은근한 따돌림)를 당했다는 새로운 글이 등장해 이목이 집중된다.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여자)아이들 수진과 서양(서신애)의 이야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쓴 A씨는 “제가 보고 들었던 서신애의 사실만 전달하겠다”며 “아이들과 친하게 지내다 중2 때 멀어지면서 수진이가 그 무리에서 은따(은밀히 따돌림)를 당했다. 서신애가 전학온 것은 중2 때다”라고 설명했다.

이는 수진이 서신애의 서랍에 담배를 넣어놨다는 일부 주장에 대한 반박이다.

A씨는 “수진과 그 무리가 멀어진 것은 중학교 2학년 1학기다. 그 후 저랑 같은 반(2학년 5반)이여서 친해지게 됐고, 수진과 같이 다니는 것을 알게 된 김XX라는 친구가 제가 ‘너 왜 쟤랑 다녀? 같이 놀지 마’라고 이야기한 것을 똑똑히 기억한다”며 수진과 어울리지 말라는 충고가 있었지만 수진의 친구가 됐다고 주장했다.

또, 수진이 친구들과 이간질로 말다툼하게 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이것 또한 수진이 아니며 그 무리가 한 짓이다. 제가 2년간 옆에 있었더 떨어져 있던 적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A씨는 그러면서 “피해자들에 대한 반박이 아니라 수진이 서신애에게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는 것을 말하고 싶다. 이 글이 내가 알고 있는 최대한을 쓴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수진의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는 학교 폭력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는 입장을 냈다.

수진 역시 “단 한번도 그 친구에게 폭행을 가한 적이 없다. 단 한번도 오토바이를 탄 적 없다. 왕따를 주도하는 단체문자를 보낸 적이 없다”며 “서신애 배우님과는 학창시절 대화를 나눠본 적도 없다. 이분께도 이일로 피해가 간 거 같아 죄송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