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29132 0372021022666429132 06 0601001 6.2.6-RELEASE 37 헤럴드경제 59457814 false true true false 1614294098000 related

'미스트롯2' 양지은, 결승 1R 영예의 1위..순위 지각 변동 대파란 '최고 34.7%'(공식)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박서연 기자]“실시간 문자 투표수 무려 2백 18만 표 돌파했다!”

‘미스트롯2’ 양지은이 결승전 제 1라운드 1위라는 대이변을 일으키며 마지막까지 뜨겁게 요동치는 진 쟁탈전을 예고했다.

지난 25일 밤 10시 방송된 TV CHOSUN 원조 트롯 오디션 ‘미스트롯2’ 11회분은 최고 시청률 34.7%, 전체 32.0%(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 자체 최고를 또 다시 깨부수며 10주 연속 지상파-비지상파 포함 전 채널 주간 예능 1위라는 한계 없는 대기록 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는 ‘미스트롯2’ TOP7 별사랑-김태연-김의영-홍지윤-양지은-김다현-은가은이 영예의 眞 왕관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대망의 결승전 1라운드가 펼쳐졌다.

무엇보다 ‘미스트롯2’는 결승전을 총 2주 간 1, 2라운드로 나누어 진행하기로 결정, 앞서 총 8주간 진행된 대국민 응원 투표 점수에 마스터 총 점수와 더불어 실시간으로 문자 투표를 받는 방식으로, 보다 많은 시청자의 뜻을 반영하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더욱이 실시간 문자 투표 수익금은 ‘사랑의 열매’에 전액 기부되는 뜻깊은 행보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자타공인 ‘국민예능’의 위엄을 자랑했다.

대망의 결승전 1라운드는 바로 ‘신곡 미션’으로, TOP7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유명 작곡가와 협업해 오직 ‘미스트롯2’ 결승 무대만을 위한 신곡을 부르는 무대가 펼쳐졌다. TOP7 멤버들은 지난 3개월 동안 쉼 없이 달려온 치열한 여정의 마지막에 한 걸음 더 다가서는 무대를 만들기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전력을 쏟으며 그 어느 때보다 왕관을 향한 강렬한 열망을 드러냈다.

지난 준결승전 7위를 차지해 기호 1번이 된 은가은은 신곡 ‘티키타카’로 정열적인 살사 리듬이 인상적인 라틴 댄스에 도전해 고혹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은가은은 리듬감과 곡 소화력, 무대매너까지 완벽한 삼박자를 이루며 최고 점수 100점, 최저 점수 88점이라는 높은 점수로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이어 등장한 기호 2번 김다현은 ‘인연이라 슬펐노라’로 호소력 짙은 목소리에 섬세한 감성을 실어 전하는 노련한 무대를 펼치며 최고 97점-최저 80점을 받아 선방했다.

기호 3번 양지은은 ‘찐이야’, ‘고맙소’ 등 줄줄이 히트곡을 터트린 ‘알고 보면 혼수상태’의 곡 ‘그 강을 건너지 마오’로 절절한 트롯 감성을 터트려내 최고 100점-최저 88점을 받아 은가은과 동률을 이뤘다. 붉은 시스루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예쁘다”는 탄성을 절로 자아낸 홍지윤은 ‘엄마 아리랑’의 작곡가 윤명선의 ‘오라’로 매혹적인 팜므파탈로 변신, “홍지윤만이 소화할 수 있는 곡”이라는 평과 함께 최고 100점-최저 90점을 받아 나머지 참가자를 바짝 긴장하게 했다.

막힌 속을 뻥 뚫는 ‘캡사이신 보이스’ 김의영은 ‘도찐개찐’으로 깜찍한 윷놀이 퍼포먼스를 곁들여 마스터들의 큰 박수를 이끌어냈고, 최고 100점-최저 88점을 받으며 은가은-양지은과 자웅을 겨뤘다. ‘미스트롯’ 전 시즌을 통틀어 최연소 결승 진출자가 된 김태연은 디스코 트롯곡 ‘오세요’로 10살 나이다운 귀여운 댄스와 더불어 ‘설현 뒤태 엔딩’을 선보였고. “모두를 행복하게 만드는 무대”라는 흐뭇한 평과 함께 최고 100점-최저 91점을 받아 홍지윤을 꺾는 기염을 토했다.

준결승전 영예의 진에 빛나는 ‘현역부의 자존심’ 별사랑은 영탁 작곡가 팀의 ‘돋보기’를 받아 백업댄서들과 화려한 칼 군무를 선보여, 또 하나의 대박 트롯 곡 탄생을 예감케 했다. 별사랑은 최고 100점-최저 90점으로 홍지윤과 같은 점수를 받으며 김태연에 이어 2위 자리에 안착했고, 별사랑의 무대를 끝으로 실시간 문자 투표가 종료되며 최후의 트롯여제 탄생의 절반이 가늠되는 1라운드 결과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 일으켰다.

그런가하면 ‘미스터트롯’ TOP6 임영웅-영탁-이찬원-정동원-장민호-김희재의 깜짝 축하 무대가 마련돼 마스터들과 참가자, 언택트 청중단의 환호성을 터지게 만들었다. 이들은 ‘사랑의 콜센타’ 오프닝 곡으로도 유명한 ‘날 보러 와요’에 이어 남진의 ‘나야 나’로 발군의 실력을 뽐내며 어깨를 들썩이게 했고, 임영웅은 전 시즌 진이자, TOP6 대표로 ‘미스트롯2’ TOP7을 향해 “응원한다”는 진심의 격려를 전해 힘을 북돋웠다.

마침내 1라운드 마스터 총점과 대국민 응원 투표(1월 1일 0시~2월 24일 밤 11시 59분 59초), 실시간 문자 투표를 합산한 대망의 1라운드 최종 승자를 가리는 결과가 발표됐다. 특히 방송 2시간 여 동안 쏟아진 실시간 문자 투표수가 무려 2백만 표를 훌쩍 넘기며 트롯여제 탄생을 향한 시청자들의 뜨거운 염원을 실감케 했던 상황. 1위는 총 3321점을 획득한 양지은이, 2위는 18점 근소 차로 홍지윤, 3위 김다현, 4위 김태연, 5위 김의영, 6위 은가은, 7위 별사랑 순으로 차지하며, 2라운드에서 가려질 최종 진 탄생의 순간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미스트롯2’ 11회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다음 주까지 어떻게 기다려!” “경연이 아니라 트롯 가수 신곡 데뷔 무대인 줄!” “역시 TOP7 우열을 가리기 힘든 무대였다!” “레인보우7도 반가웠어요” “결승전 문자 투표 다음 주도 가자!” 등 폭발적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대망의 결승전 2라운드가 펼쳐지는 ‘미스트롯2’ 최종회는 오는 3월 4일(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TV CHOSUN ‘미스트롯2’ 방송 캡처]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