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29917 0242021022666429917 05 0506001 6.2.6-RELEASE 24 이데일리 59876545 false true false false 1614296747000

박지훈 변호사 "기성용 성폭력 가해 증거, 공개할 수 있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기성용에게 성폭력울 당했다고 주장하는 가해자를 대리하는 박지훈 변호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기성용(32·FC서울)에게 초등학생 시절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한 이들이 ”증거를 공개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들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지훈 변호사는 “이 증거들은 기성용 선수의 최소한의 인격을 보호하기 위해 기성용 본인 또는 소속 클럽 이외에는 제출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려 한다”면서도 “기성용 선수 측의 비도덕 행태가 계속된다면 부득이 공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박지훈 변호사는 “C와 D가 직접 경험하지 않았더라면 알 수 없는 사항까지도 매우 상세하게 기억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이에 앞서 박지훈 변호사는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축구 선수 출신인 C씨와 D씨가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박지훈 변호사는 “가해자 A선수는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 플레이어이며, 짧은 기간 프로 선수로 뛴 바 있는 B씨는 현재 광주지역 모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후 가해자 A선수로 기성용이라는 추측이 높아졌다. 기성용의 매니지먼트사는 곧바로 관련 사실을 부인하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기성용의 매니지먼트사는 “기성용이 ‘국가대표 A선수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와 관련해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보도 내용에 대해서 전혀 관련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기성용도 25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긴말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 보도된 기사 내용은 저와 무관하다.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다. 제 축구 인생을 걸고 말씀드린다”고 반박했다.

이어 “사실이 아니기에 문제 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축구 인생과 가족들의 삶까지도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임을 깨달았다. 좌시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지훈 변호사는 C와 D가 중학생 시절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의혹에 대해선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박지훈 변호사는 “C와 D는 2004년도에 자신들이 저지른 학교폭력을 모두 인정하며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면서도 “다만 철저한 조사를 통해 C와 D는 모두 엄한 징계 및 처벌을 받은 사실이 있다”고 반박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