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30333 0142021022666430333 08 0805001 6.2.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297636000

[1일IT템]세계 최고 성능의 청색 OLED 소자 개발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최현호 상무와 성균관대 화학공학 고분자공학부 이준엽 교수가 공동 연구를 통해 청색 OLED 초격차 신기술을 개발했다.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각광받고 있는 AMOLED의 오랜 숙원인 고효율·장수명 청색 OLED 분야에서 세계 최고 성능의 청색 소자를 개발한 것이다.

이준엽 교수는 "청색 OLED 분야의 신기술을 선점하고, 차세대 청색 소재 포트폴리오를 확장하는 데 기여하며, 시장에서의 지배력을 공고히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구진은 독자적 고효율 형광 소자 기술을 개발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신규 소재를 적용한 삼중항 제어 열활성 지연 형광 소자 원천 기술을 개발한 것이다. 이를 통해 세계 최초로 진청색 소자에서 청색 변환 효율 400cd/A 이상의 고효율 및 장수명을 동시에 달성했다.

소재에 강점이 있는 삼성전자 종합기술원과 소자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성균관대의 기술을 접목해 3성분계의 소자 구성에 있어 가장 효과적인 소자구성의 플랫폼을 제시함으로써, 배면구조 뿐만 아니라 전면구조에서도 고에너지, 고색순도, 고효율, 장수명 청색 OLED를 구현했다.

최현호 상무는 "신규 OLED 수명 개선 방향을 제시하여 3성분계에서의 딥블루(Deep blue) 개발 전략으로 활용가능해 향후 고성능 독자 소자플랫폼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동 연구진은 3성분계 소자로 삼중항 상태 엑시톤(Triplet Exciton)을 안정화시키는 삼중항 상태 엑시톤 배분(Triplet-Exciton-Distributed·TED)-TADF 메커니즘을 통해, 기존의 에너지 전이를 위한 발광층 소재 구성과는 차별화되는 전략으로 청색 OLED에서 고효율·장수명 특성을 동시에 확보 가능하다는 것을 제시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광학 분야의 세계 최고 학술지인 '네이처 포토닉스'에 16일 인터넷 속보판으로 게재돼 그 성과를 인정받았다. 또한 특허로도 출원돼 원천 기술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현재 청색 OLED는 일반 형광 발광 재료를 사용하고 있으나, 낮은 효율로 인해 AMOLED의 소비전력을 높이는 단점이 있다. 이를 극복하고자 고효율 청색 OLED를 개발하기 위한 연구가 진행돼 왔으나, 효율이 높은 청색 소자의 경우 수명이 짧아 어려움이 있었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