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33612 0182021022666433612 05 0506002 6.2.6-HOTFIX 18 매일경제 1485983 false true false false 1614302232000

기성용, 인생 최대 위기…선수생명 그 이상의 문제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찬형 기자

피해자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선수 생명’이 아니라 ‘사회적 매장’이 불가피하다. 보다 상세한 2차 폭로가 나오면서 전 축구대표팀 주장 기성용(32·FC서울)이 초등학교 시절 구강성교(유사강간) 가해자였다는 주장은 진실 규명이 필수적인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다.

기성용이 25일 오후 “축구 인생을 걸고 결코 그런 일이 없었다”라고 반박하자 박지훈(법무법인 현) 변호사는 전날 저녁 피해자들과 통화 내용 공개에 이어 26일 오전 ‘수십 차례’라는 성폭력 횟수와 함께 당시 일부 상황을 구체적으로 묘사한 보도자료를 언론에 배포했다. ‘충분하고 명백한’ 추가 증거가 더 있다고도 밝혔다.

형법상 유사강간에 해당하나 2000년 기성용은 촉법소년이었고 손해배상 시효도 끝났다. 변호사는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방법이 없는 만큼 피해자들은 진정성 있는 사과를 받고 싶어 시작한 폭로다. 이게 그렇게 무리한 생각인가?”라고 되물었다.

매일경제

기성용은 학창시절 유사강간 혐의 추가 폭로 여파로 ‘선수 생명’을 건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은 인생 최대 위기에 처했다. 사진=MK스포츠DB


피해자 A, B는 중학교 시절에는 성폭행 가해자가 되어 당시에도 언론에 보도될 만큼 심각한 사회문제를 일으켰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진정성을 의심받고 있다. 변호사는 “여기에만 과도하게 주목하는 것은 사건의 본질을 흐리려는 인신공격임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반박했다.

체육계뿐 아니라 가정, 학교, 사회에서 일어나는 인권 문제에서 ‘가해자가 된 피해자’를 찾는 것은 어렵지 않다. 강제적인 (성)폭력으로 인권 감수성이 무뎌지기 때문이다. 중학생 때 유사강간으로 징계·처벌을 받은 A, B와 달리 21년 후에야 혐의 논란이 세상에 나온 것 역시 기성용에게 오히려 불리한 정황이다.

변호사는 1차 폭로 후 기성용 측이 ‘주장이 사실과 다르게 언론에 보도됐다’고 말해주면 사과하겠다는 접촉을 시도해왔다며 이를 짐작할 수 있는 피해자들과 통화 녹음을 공개하기도 했다.

“피해자들은 ‘유사강간을 당하지 않았다’는 정정보도문 배포를 요구·강요받고 괴로워하고 있다”는 것이 변호사 설명이다. 가해자 측의 무마 시도를 증명할 수 있는 녹취록이 존재한다면 2000년 사실이 구체적으로 밝혀지기 전이라도 기성용 성폭행 의혹은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

기성용은 25일 최초 명예훼손뿐 아니라 악의적인 댓글도 강경하게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선언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87경기 등 화려한 축구선수 경력이 끝날 위기인 것은 물론이고 인생 최대 시련에 처한 그의 다음 대처에 스포츠계뿐 아니라 사회적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chanyu2@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