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34973 0682021022666434973 02 0201001 6.2.6-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303300000

늦은 밤 사라진 20대 여성…택시기사 “목적지는 도로 한복판”

글자크기
동아일보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밤중 서울에서 택시를 탄 20대 여성이 하차 후 실종됐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 24일 오전 20대 여성 A 씨의 실종신고를 접수해 한강경찰대와 함께 수색 중이다.

서울 노원구에 거주하는 A 씨는 신고 전날인 23일 오후 10시 30분경 강남구에서 택시를 잡아타고, 영등포구 당산역 인근에서 내린 뒤 연락이 끊겼다.

이후 한 행인이 A 씨의 외투와 휴대전화 등을 발견해 지구대에 가져다줬고, 가족들은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A 씨를 태웠던 택시 기사는 “목적지가 도로 한복판이었다”며 “가드레일이 쳐져 있어 인근 상가에 내려줬다”고 밝혔다.

경찰은 유류품이 발견된 지역을 중심으로 한강경찰대와 공조해 A 씨를 찾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