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36854 0582021022666436854 05 0506002 6.2.6-RELEASE 58 스포츠월드 1485983 false true false false 1614306252000

[SW이슈] 팽팽한 진실공방…기성용 반박→폭로자 측 추가 입장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진실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성폭행 논란을 두고 양측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축구선수 기성용(32·FC서울) 측은 ‘자신과 무관한 일’이라고 강조하고 있는 반면,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측은 ‘명백한 사실’이라고 재차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제보자들의 법률대리인인 박지훈 변호사(법무법인 현)는 26일 “기성용이 C씨와 D씨에게 성폭력 범죄를 저지른 것은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라면서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른바 기성용 사태가 처음 불거진 것은 지난 24일이다. C씨와 D씨는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초등학교 시절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시기는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이었으며 가해자로는 한 학년 선배인 A선수와 B씨를 지목했다. A에 대해선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플레이어로, B와 관련해선 광주지역 모 대학 외래교수로 설명했다. 이후 A는 기성용으로 특정됐다.

기성용은 즉각 부인했다. 에이전트를 통해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은 물론 자신의 SNS에도 직접 글을 올렸다. “긴 말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다. 축구 인생을 걸고 말한다”면서 “고통 받는 가족들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 대응하기로 했다”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온라인상에는 기성용을 저격한 C씨와 D씨가 오히려 과거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폭로가 나오기도 했다.

C씨와 D씨는 또 다른 사건의 가해자였다는 내용에 대해선 고개를 숙였다. 2004년 학교폭력을 저지른 일이 있었으며 그로인해 징계 및 처벌을 받았다고 인정했다.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는 말도 덧붙였다. 다만, 박지훈 변호사는 “이 사건의 쟁점은 어디까지나 2000년 벌어진 기성용 선수 및 다른 가해자 B씨의 성폭행 행위”라면서 “C씨와 D씨의 폭력 행위에 초점을 두지 말아 달라”고 청했다.

C씨와 D씨의 주장이 사실이더라도 형사 처벌은 불가능하다. 이미 공소시효가 경과됐다. 민사소멸시효도 완성돼 손해배상청구도 어렵다. 박지훈 변호사는 “피해자들이 이 사건을 알린 목적은 단 하나다. 가해자들로부터 진정성 있는 사과를 받고 싶었던 것”이라면서 “자신들이 수십 년간 겪어 왔던, 가슴을 짓눌러온 고통을, 가해자들의 진정어린 사과로써 조금이나마 보상받고 싶을 뿐”이라고 밝혔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FC서울 제공/ 기성용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