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37863 0032021022666437863 01 0101001 6.2.6-RELEASE 3 연합뉴스 66359757 true true false false 1614307699000

문대통령 "역사적인 1호 접종…대통령은 언제 기회를 줍니까?"

글자크기

김윤태 병원장 "아프지 않게 놔달라" 문대통령 "의사선생님인데"

연합뉴스

대화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정은경 청장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접종을 참관하기 위해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해 접종대상자를 기다리며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대화하고 있다. 2021.2.26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역사적인 1호 접종인데 좀 지켜봐도 되겠습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서울 마포구 보건소를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첫 예방접종이 이뤄지는 모습을 참관했다.

문 대통령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으로부터 예방접종 실시 계획을, 오상철 마포보건소장으로부터 접종 절차를 소개받은 뒤 접종실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은 접종을 맡은 김서진 간호사를 향해 "드디어 1호 접종을 하시겠다"고 인사를 건넸고, 김 간호사는 "네 영광으로 생각합니다"라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정 청장 등에게 "접종 예약을 했는데 열이 나거나 하면 다시 접종할 날짜를 지정해 주나", "접종 뒤 귀가해 이상이 느껴지면 보건소에 연락을 해야 하나" 등 궁금한 점을 물어보기도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정 청장에게 "우리 청장님은 언제 접종하느냐"고 물어보고서 "대통령에게는 언제 기회를 줍니까"라고 말해 주변에서 웃음이 터져 나왔다.

동행한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정 청장에게 "청장님이 대답을 잘하셔야 할 것 같다"고 추임새를 넣었고, 정 청장은 "순서가 늦게 오시기를"이라고 답하며 웃었다.

마포구 보건소 첫 접종자인 김윤태 푸르메 넥슨어린이재활병원 원장이 입장하자 문 대통령은 "안녕하십니까. 역사적인 1호 접종이신데 접종하는 것 좀 지켜봐도 되겠습니까"라고 말했고 김 원장은 "영광입니다"라고 답했다.

김 원장이 "아프지 않게 놔달라"고 하자 문 대통령은 "의사 선생님인데 (그런 얘길 하시나). 하하하"라고 웃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후 이정선 시립서부노인전문요양센터 치료사가 마포구 보건소 2호 접종을 하는 모습도 지켜봤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