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39140 0512021022666439140 02 0202001 6.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310551000

진흙탕으로 빠진 기성용 성폭력 의혹…꼬리에 꼬리 무는 폭로전

글자크기

24일부터 폭로-반박-재반박 이어져

뉴스1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축구선수 A 성폭행 의혹과 관련한 새로운 주장이 제기됐다. A의 초등학교 시절 후배인 E는 25일 뉴스1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A는 절대 그런 짓을 하지 않았다"며 A의 성폭행 의혹을 부인했다. 나아가 "A의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오히려 나를 성폭행한 가해자들"이라고 주장했다.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기성용 성폭행 의혹'을 두고 양측이 첨예하게 맞서고 있다. 반박과 재반박이 오가고 있다. 무엇이 진실인지 밝혀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보기 흉한 폭로전이 꼬리를 물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24일이었다.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가 "2000년 1월부터 2000년 6월까지 전남 모 초등학교 축구부에서 국가대표 출신의 스타 플레이어 A씨와 현재 광주 모 대학 외래교수로 교단에 서고 있는 B교수가 피해자 C씨와 D씨를 여러 차례 성폭행했다"고 밝혔다.

주장에 등장하는 A씨가 FC서울의 기성용이라는 추측이 이어지면서 파장이 커졌다. 한국 축구를 이끌어 온 대들보이자 빅스타인 기성용이 받고 있는 성폭행 의혹이 사실이라면 그 타격은 실로 클 수밖에 없었다.

24일 기성용 측에서 반박에 나섰다. 기성용의 소속사가 "관련 내용은 사실무근이다. 향후 일어나는 일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고 맞섰고, 기성용 역시 25일 SNS를 통해 "축구인생과 가족들의 삶까지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이라며 강경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맞물려 기존 흐름이 완전히 뒤집어지는 새로운 폭로가 나왔다. 피해를 호소하는 C와 D가 오히려 가해자라는 새로운 주장이 제기됐다.

기성용의 초등학교 2년 후배라고 밝힌 E씨는 "기성용은 성폭행을 하지 않았다. 오히려 C와 D가 중학생 시절 나를 성폭행했다"고 충격적인 발언을 했다. 반전의 단초 같던 발언이었다.

더해 기성용의 초등학교 시절 스승까지 나서 "기성용의 성폭행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당시 숙소 생활은 빈틈이 없었으며, 매주 '소원수리'로 잘못된 행동을 예방했다"며 기성용의 결백에 힘을 실었다.

하지만 26일, 진실공방은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박 변호사가 다시 공식 입장을 표명했는데 "C와 D가 중학생 시절 성폭행 가해자인 건 맞다"고 인정하면서도 "하지만 이는 별개의 일이다. 기성용이 성폭행 가해자라는 건 움직이지 않는 사실"이라며 "증거도 모두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신없는 폭로와 반박, 재반박이 이어진 가운데 시간은 흘렀고 어느새 전북 현대와 FC서울의 2021 K리그1 개막전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기성용의 소속팀인 서울은 27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디펜딩 챔피언 전북과 2021 K리그 첫 경기를 치른다.

서울의 주장이자 핵심 미드필더인 기성용은 당초 출전이 확실 시 됐으나, 최근 이슈가 워낙 커지면서 출전 여부가 미궁에 빠졌다.

서울 관계자는 "선수단은 예정대로 개막에 맞춰 마지막 담금질을 하고 있다. 기성용 역시 본인이 강하게 사실을 부인하고 있어 훈련에서 제외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25일 국면에서는 기성용의 출전 쪽으로 추가 기울어지는 분위기였다. 그런데 26일 공기는 또 다르다.

출전 시키자니 구단 입장에서는 의혹이 풀리지 않은 선수를 내보내기 조심스럽고, 그렇다고 빼자니 의혹을 인정하는 것이냐는 시선이 나올 수 있어 쉽지 않다.

기성용의 성폭행 사실이 맞다고 재차 강조하는 C·D측의 박 변호사와 결백을 주장하는 기성용 측의 의견이 엇갈리는 가운데, 이제 시선은 전북과 서울의 K리그1 개막전으로 쏠리고 있다.
tre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