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40520 1132021022666440520 01 0101001 6.2.6-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314485000

경선 종료 민주당… ‘승리하겠다’ 박영선 vs ‘조용한 행보’ 우상호

글자크기

박 후보, 송파구보건소 방문해 백신 접종 상황 점검

우상호 후보는 SNS 통해 응원 메시지 전달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에 도전장을 던진 박영선(왼쪽) 후보와 우상호 후보.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최기창 기자 =서울시장 후보 선출을 위한 더불어민주당의 경선이 지난 25일 공식으로 종료된 가운데 박영선 후보와 우상호 후보의 행보가 다소 엇갈린다.

박 후보는 26일 “동지 여러분의 선택이 서울의 운명, 내년 대선의 향방을 결정한다”며 “본선에서 승리할 수 있는 유일한 후보 박영선에게 표를 몰아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등 민주 세력 출신 대통령 세 명을 차례로 언급한 뒤 이들이 예리한 통찰력으로 대전환을 이룬 사람들이라고 소개했다. 이후 자신이 서울의 대전환을 이룰 적임자라고 했다. 박 후보는 “서울시 대전환은 박영선이다. 매일 혁신으로 미래를 선도하는 우리 민주당이다.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 접종 첫날인 이날 서울 송파구보건소를 방문해 백신 접종 상황을 점검하기도 했다.

반면 백신 접종 현장을 찾은 박 후보와는 달리 우 후보는 조용한 행보를 보였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백신 접종 현장을 직접 찾아뵙고 격려와 응원을 드리고 싶었지만 첫날인 오늘 행여나 의료진에게 폐를 끼치게 될까 봐 이렇게 마음만 전한다”고 말했다 .

또한 K방역의 우수성이 백신 접종을 통해 다시 드러날 것이라고 확신했다. 우 후보는 “백신 확보를 위해 노력한 정부와 접종 준비에 만전을 기해온 방역당국 및 의료진의 노고에 감사하다. 한 치의 오차도 없는 K접종의 새 신화를 써 내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 투표는 26일부터 이틀 동안 진행하는 권리당원 온라인투표를 시작으로 ARS 투표를 거쳐 오는 3월 1일 최종적으로 확정한다.

mobydic@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