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40851 0242021022666440851 05 0506001 6.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315160000

앙리, 몬트리올 감독 사임…"가족 위해 런던으로 돌아간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티에리 앙리.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티에리 앙리(44)가 미국프로축구(MLS) CF몬트리올 지휘봉을 내려놓았다. 코로나19 여파로 떨어져 지내야 했던 자녀들과 함께하기 위해서다.

몬트리올 구단은 25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앙리가 감독직에서 물러난다”고 발표했다. 앙리는 구단을 통해 “무거운 마음으로 결정을 내렸다. 지난 1년은 개인적으로 몹시 힘든 시간이었다”며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아이들을 볼 수 없었다. 계속되는 제약 속에 몇 달간 미국에 머물러야 하는 상황이 바뀌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데, 떨어져 지내는 것이 아이들과 내게는 큰 고통이다. 이 때문에 몬트리올 구단을 떠나 런던으로 돌아가기로 했다”고 감독에서 물러나는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나를 반겨준 팬들과 선수들, 구단 모든 직원에게 감사를 전한다”고 인사를 남겼다.

2014년 현역에서 은퇴해 지도자의 길을 걸은 앙리는 2018년 10월 AS모나코(프랑스)에서 프로 감독 생활을 시작했다. 하지만 성적 부진으로 부임 3개월 만에 물러났고 2019년 11월 몬트리올의 지휘봉을 잡았다.

지난 시즌에는 몬트리올을 동부 콘퍼런스 9위로 올려놓으며 성공적인 시즌을 보냈다. 앙리가 이끄는 몬트리올은 4년 만에 처음으로 MLS 플레이오프에 진출했고, 북중미카리브해축구연맹(CONCACAF) 챔피언스리그 8강에 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앙리는 15개월 만에 팀을 떠나 가족 곁으로 돌아가게 됐다. 최근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리그) 본머스가 앙리를 차기 사령탑으로 고려한다는 현지 언론의 보도가 나오기도 했지만, 본머스는 조너선 우드게이드 임시 감독에게 이번 시즌까지 팀을 맡기기로 한 상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