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40870 0372021022666440870 01 0102001 6.2.6-HOTFIX 37 헤럴드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14315234000

文 "대통령은 언제 접종 기회 주나" 묻자, 정은경 "순서 늦게 오길…"

글자크기

文대통령 26일 마포구보건소 방문

마포구 1, 2호 접종 참관…이상징후 등 관심

헤럴드경제

문재인(왼쪽) 대통령이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접종을 참관하기 위해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해 접종대상자를 기다리며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대통령한테는 언제 기회를 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실시된 서울 마포구보건소. 현장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이같이 묻자 좌중에서 웃음이 터져 나왔다. 함께 배석한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정은경 질병관리청) 청장님, 대답 잘하셔야 될 것"이라며 웃었다. 정 청장 역시 "순서가 좀 늦게 오길…"이라고 답하며 함께 웃었다.

26일 오전 9시 전부터 전국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실시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45분께 상황 점검을 위해 마포구보건소를 찾았다. 접종이 시작되기 전 문 대통령은 정 청장과 오상철 마포구보건소장 등으로부터 관련 상황을 보고받았다.

문 대통령은 백신 접종 전 시민의 몸 상태와 접종 후 이상 징후에 대해 크게 관심을 두는 모습이었다. 예진실을 찾은 문 대통령은 예진의사 김선희 씨에게 "만약에 체온이 높다든지, 몸 상태가 좋지 않다든지 하면 다음에 날짜를 다시 지정해주냐"고 물었다. 김씨는 "가벼운 설사나 감기 정도는 접종 가능하다. 37도5부 이상 열이 나고 급성 질환이 있을 때는 조금 연기해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후 접종실로 이동했다. 접종 대기를 하고 있는 간호사를 향해 문 대통령은 "드디어 1호 접종하겠다"고 하자, 간호사는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이상징후관찰실로 자리를 옮겼다. 오 소장은 "혹시라도 증상이 더 심한 경우에는 키트를 이용해 응급처치하고, 바깥에 있는 스트레치카를 이용해 앰뷸런스로 가장 가까운 신촌세브란스병원으로 이송하게 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집에 가서라도 만약에 '좀 이상이 있는 것 같다' 그러면 또 연락을(하면 되는가?)"이라고 하자 오 소장은 "집에 있는 경우에는 119나 보건소로 연락하면 대처를 한다"고 했다.

오전 8시58분께 문 대통령은 이날 첫 번째 접종자인 김윤태(60) 넥슨어린이재활병원장을 직접 맞았다. 김 원장은 복도에 비치된 의자에 앉아 예진표를 작성하고 예진을 받은 후였다.

문 대통령은 "역사적인 1호 접종인데, 접종하는 것 좀 지켜봐도 되겠냐"고 했다. 김 원장은 "영광이다"라고 했다.

간호사가 "주사 맞을 팔을 내려 달라"고 요청하자 김 원장은 "안 아프게 놔 달라"고 했다. 간호사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하자 웃음이 터져 나왔다. 문 대통령 역시 "아니, 의사 선생님이신데"라며 웃었다. 이에 정 청장이 "누구나 다 아프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접종을 마친 김 원장에게 "매우 역사적인 코로나 백신 접종을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맞게 됐는데, 소감이나 기분이 어떤가"라고 물었다. 김 원장은 "설레기도 한다. 그렇다고 해서 크게 걱정하는 바는 없다. 이미 전 세계적으로 다 맞고들 있다"고 했다. 김 원장은 "과도한 걱정은 없었는데, 거꾸로 맞고 나서 면역이 100% 다 보장되는 것은 아니니까 혹시 나만 안 생기면 어떡하나, 그 걱정을 하고 있다"고 했다.

김 원장의 말에 문 대통령은 "개인별로는 자기 자신이 면역을 얻는 것이 중요하지만 전체적으로 집단면역이 중요한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평소에 독감 백신을 접종하면 별로 이상 같은 것을 안 겪는 편이신가"라고 물었고, 김 원장은 "예방주사 맞고 이상 증상을 느껴보거나 경험한 적은 한 번도 없다. 그런데 초등학교 6학년 이후로 사실은 주사 맞는 것이 싫어 도망 다니는 그런 편이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예방 접종에 익숙한 사람은 아무도 없는 것 같다"고 말하며 웃었다.

문 대통령이 김 원장을 향해 "병원들이 또는 의료진이 평소에 재활 어린이환자들을 이렇게 치료하면서 ‘혹시 감염될까’, 안 그러면 ‘내가 혹시 또 면역력이 있는 아이들에게 감염시키게 될까’ 이런 염려가 있었을 텐데, 그 부분은 조금 걱정을 덜 하면서 더 가깝게 다가갈 수 있겠다"고 했다. 김 원장은 "대통령 말씀이 맞다. 우리가 백신을 다 맞고 나면 여태까지는 1년 넘게 소극적이고, 아무래도 적극적으로 나서서 이렇게 진료와 치료에 임하는 게 굉장히 어려움이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부분이 백신을 맞고 나면 ‘좀 더 적극적으로 다시 진료와 치료를 할 수 있지 않겠나’ 그런 기대에 부풀어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2호 접종자인 시립서부노인전문요양센터 작업치료사 이정선 씨의 접종 모습도 지켜봤다. 문 대통령은 "지금 노인요양시설에 종사하는 분들이 다 같이 백신을 맞자는 분위기인가, 아니면 조금 걱정하시는 분도 있나"고 물었다. 이씨는 "걱정하는 분도 있기는 하지만 지금 너무 고위험군인 어르신이 많아 저희는 빨리 접종을 진행해야 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cook@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