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42182 0532021022666442182 08 0801001 6.2.6-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317308000

"강남까지 안가도 돼" 애플여의도 오픈 '코로나 무색, 종일 인산인해'

글자크기

애플스토어 2호점 공식 오픈…스토어 안 '환호·박수갈채'로 가득

"사회적 거리두기로 예약제, 당일 모두 마감"…'여의도 매장, 접근성 좋아'

애플 AS 개선· 애플 페이 기대"…명동·부산에도 3~4호점 연다

CBS노컷뉴스 김연지 기자

노컷뉴스

26일 여의도 IFC몰에 애플스토어 2호점 애플여의도가 공식 오픈했다. 국내에서는 지난 2018년 가로수길에 이어 두 번째 스토어다. 김연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 4, 3, 2, 1,"

국내 두번째 애플스토어인 '애플 여의도'가 문을 여는 26일 오전 10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IFC몰 지하 1층은 사람들의 함성과 박수 소리로 들썩였다. 100명 가량의 '애플팬'들은 이른 오전부터 매장 앞에 대기하면서 문이 열리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이날 IFC몰 지상에서 지하 1층으로 에스컬레이터가 내려오는 곳부터 애플스토어 바로 맞은편 스타벅스 매장까지 방문객과 구경객들로 가득찼다.

앞서, 애플코리아는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15분 간격으로 예약을 받았다. 이날 예약은 모두 마감됐다. 제한된 인원만 방문하도록 했지만, 그저 밖에서라도 구경하려고 왔다는 애플 충성고객들도 있었다. 일부 고객들은 "예약제를 몰랐다"며 바로 앞에 두고 들어가지 못하는 아쉬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10시 정각이 되자 애플 특유의 오픈 행사인 '5초 카운트 다운'을 고객과 직원들 모두 한 목소리로 크게 외쳤다. 주변이 떠나갈 것 같은 함성과 함께 카운트다운이 끝나는 동시에 대기중이던 고객들은 한 명씩 차례로 들어갔다.

통상 애플은 공식 행사가 있을 때마다 카운트다운을 마치면 직원과 고객이 하이파이브하면서 입장한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한 방역수칙에 따라 접촉은 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대신 "반가워요", "고생하셨어요" 등의 인사말과 함께 환호와 박수가 1시간 동안 계속 이어졌다.

고객들도 멈춰있던 발걸음을 재촉했다. '드디어 두번째 애플스토어가 오픈한다'며 한껏 들뜬 모습이었다. 애플은 기다린 고객들에게 애플 로고가 그려진 에코백을 증정했다.

그동안 애플은 미흡한 애프터서비스(AS) 논란 등 한국 시장을 '찬밥 대우'한다는 인식이 강했다. 애플은 이번 여의도 스토어 오픈을 통해 국내 고객 접점을 확대하고 한국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는 목표다.

노컷뉴스

26일 여의도 IFC몰에 애플스토어 2호점 애플여의도가 공식 오픈했다. 국내에서는 지난 2018년 가로수길에 이어 두 번째 스토어다. 김연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번째 매장인 들어온 만큼 고객들의 기대도 커졌다. 개발 직군에서 일한다는 한 고객은 "가로수길 매장이 더 가깝고 자주 가기도 하지만, 애플스토어 2호점이 궁금해서 멀리서 왔다"면서 "애플 페이도 한국에서 빨리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애플 여의도 매장도 구경하고 애플워치 스트랩을 사러 왔다는 정모(15) 군은 "서울뿐만 아니라 애플스토어 매장이 더 많이 들어왔으면 좋겠고, 수리 같은 것도 더 신속하고 편리하게 개선되길 바란다"고 웃음 지었다.

애플은 여의도 스토어 맞춤 로고를 선보였다. 이 로고는 석윤이 디자이너의 작품으로 여의도 고층빌딩에서 영감을 받아 섬의 변화와 다양한 문화적 특징을 담아 제작했다.

여의도 스토어는 가로수길 스토어처럼 벽이 통유리로 매장 안이 들여다보이는 구조다. 규모는 약 330㎡(100평) 전후 규모로 추정된다.

특히 여의도는 한국의 정치와 경제, 방송의 중심지로 가로수길보다 더 많은 유동인구와 지하철역과 바로 연결되어 접근성이 좋다.

애플스토어에서는 애플 제품을 수리받을 수 있고 체험, 구매, 사용법 교육 등이 가능하다. 이날부터 배터리 교체도 할 수 있다.

애플 스토어에서는 애플 제품을 수리받을 수 있고 체험, 구매, 사용법 교육 등을 받을 수 있다. 다만 모두 예약제로 진행되니, 반드시 홈페이지에서 예약한 다음 방문해야 한다.

여의도 스토어에는 117명의 직원이 근무하며 이들이 번갈아 가며 방문 고객들을 대상으로 최신 애플 제품 체험과 AS 등을 도와준다.

여의도 IFC몰에는 외국인들도 많이 방문하는 만큼 총 6개 언어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애플은 출시한 기기의 종류가 무척 다양한 만큼 방문 고객들을 위해 여러 체험 교육 세션들도 준비 중이다.

애플스토어에서 제품 구매 시 실물카드와 현금 결제만 가능하다. 삼성페이나 네이버페이 등 각종 페이와 계좌이체도 되지 않는다.

애플이 국내 공식 스토어를 여는 것은 지난 2018년 1월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 스토어에 이어 약 3년 만이다. 애플은 여의도 스토어에 이어 명동에 3호점, 부산 해운대 등에 4호점을 연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