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43041 0292021022666443041 06 0602001 6.2.6-HOTFIX 29 OSEN 66315326 false true false false 1614319020000 popular

'학폭 피해자' 박명수, 가해자들에 일침 "거짓말하면 이 바닥 떠야한다"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최나영 기자] 개그맨 박명수가 최근 체육, 연예계를 뜨겁게 달군 학교 폭력(이하 학폭)과 관련해 소신 발언을 했다.

빅명수는 26일 방송된 KBS 쿨FM 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검색N차트' 코너에서 지난 주에 이어 학폭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전민기 한국인사이트연구소 팀장이 "지난 주 박명수 씨가 학교폭력 관련 언급으로 기사가 많이 나왔다"라고 말하자 박명수는 "과거 학교 다닐 때 이런 친구들이 꽤 있었다. 한 번 때리고 마는 친구는 없다. 한 번 때린 친구들은 또 때린다. 정신차려야 한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더불어 "미성년자일 때나 철없을 때 실수는 할 수 있다. 그렇지만 진심 어린 사과는 해야 한다"라며 "피해자 입장에서는 (가해자의 사과가 가슴에) 와 닿지 않기 때문에 화가 나는 것"이라고 피해자들의 상처에 대해 언급하며 가해자들의 진심어린 사과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학교폭력을 안 했다고 거짓말하면 이 바닥에서 떠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OSEN

앞서 박명수는 지난 19일 방송된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학창 시절 학교폭력을 당했음을 고백한 바 있다.

당시 방송에서 박명수는 "입만 뻥긋하면 저도 난리 난다"라며 "한 번 때리고 그만 때리는 사람은 없다. 맞은 사람은 기억하지만 때리는 사람은 기억을 못 한다. 그게 문제다. 학교 내 폭력은 진짜 없어져야 한다. 말도 안 되는 이야기다. 저도 돈 뺏기고 많이 맞아봤다. 신발도 뺏겼다. 나의 좋은 신발을 가져가고 삼선 슬리퍼를 주고 갔다. 그것을 신고 진흙탕을 걷다가 학교로 뛰어가 담임 선생님에게 이야기했다. 담임 선생님이 결국 그 친구들을 잡아 정리가 됐다. 실제로 당한 분들이 많지만 이야기를 안 한 것뿐이다"라고말하며 분노했다.

또 "더 나쁜 사람은 자신이 때리고 안 한 척하는 사람"이라며 "자기가 과거에 그런 짓을 안 한척하고, SNS에 청렴결백하고 후배들을 사랑한다고 얘기하는 사람이 있다. 그따위 짓을 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박명수는 이런 자신의 경험에 비추어 "그 때는 왜 그렇게 돈을 뺏었는지 모르겠다. 안 가면 되는데 가게 된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체육, 연예계가 (폭행을) 관행처럼 해왔다는 건 변명이다. 아이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확실하게 해야 한다"라며 아이들이 겁을 먹고 학교를 못 가면 안 된다고 일침을 가했다.

/nyc@osen.co.kr

[사진] OSEN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