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48073 0522021022666448073 03 0303001 6.2.6-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326957000

롤러코스터 코스피…"변동성 피할 순 없으나 방향은 결국 우상향"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코스피가 출렁이고 있다. 인플레이션과 금리 상승 우려로 인해 변동성이 확대되는 모습이다. 시장 전문가들은 당분간 변동성 장세는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하면서도 지나친 우려를 경계했다. 기업 이익이 개선 흐름을 보이는 가운데 본격적인 금리 인상까지는 아직 시간이 걸릴 것이란 이유에서 증시가 결국은 우상향할 것이란 전망이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이날 3012.95로 마감했다. 전날 대비 86.74포인트(2.80%) 하락한 수치다.

코스피가 최근 급등락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4일 2.45% 떨어지며(전날 대비) 약 한 달 만에 3000선을 내주더니 이튿날엔 3.50% 상승하며 가뿐히 3000선을 회복했다. 하지만, 이날 다시 3% 가까이 밀려나며 3000선에 간신히 턱걸이했다. 장 중엔 3.6% 하락하며 2988.28까지 주저앉기도 했다. 이날 외국인이 2조8192억 원어치 순매도했고, 기관은 1조304억 원어치 팔아치웠다.

설태현 DB금융투자 연구원은 "미국채 금리 급등에 따라 글로벌 증시의 변동성이 커졌다"며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부양적인 통화정책 기조 유지를 재차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채 10년물 금리가 급등했다"고 언급했다.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는 지난 25일 장 중 1.61%를 넘어섰다. 지난해 2월 이후 최고 수준이다.

채현기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1.5%를 돌파했다"며 "글로벌 증시의 하락 압력을 높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뉴스핌

지난 24일 코스피가 전날보다 75.11포인트(2.45%) 내린 2994.98에 마감했다. [사진=정일구 사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플레이션 및 금리 상승 우려로 인해 이 같은 증시 변동성은 당분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노영서 코어자산운용 대표는 "올 상반기 동안에는 변동성이 크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인플레 우려도 있고, 급락장은 항상 금리가 올라갔을 때 터지니까 금리 이슈만 봤을 때는 시장 변동성이 좀 커지지 않을까 싶다"고 판단했다.

다만, 변동성 장세가 이어지더라도 아직은 크게 걱정할 만한 수준은 아니라는 시각도 있다. 올해 1월의 증시 변동성에 비해서는 2월의 그 폭이 상대적으로 완만하다는 것.

코스피는 지난 24일 2994.98포인트로, 2월 내 저점을 기록하며 재차 3000선 밑으로 내려왔다.

임성철 흥국증권 연구원은 "이는 연초 대비 올해 고점인 3208.99포인트까지 약 11.7% 상승 후 약 6.7% 정도 하락한 수준"이라며 "증시의 1월 효과로 2월엔 상대적으로 1월 대비 부진한 경향을 보인다는 점을 감안하면, 올 2월의 증시 하락은 양호한 수준"이라고 했다.

흥국증권에 따르면, 역사적으로 1월 고점 대비 2월 저점 증시 수익률은 30년 평균 -8.6%, 20년 평균 -7.5%, 10년 평균 -5.6%다.

임 연구원은 "며칠간의 연이은 증시 하락 및 변동성 확대에 투자자들의 우려와 고민이 커지고 있다"면서 "하지만, 이는 1월의 증시 변동폭과 비교하면 매우 완만한 수준의 변동성으로, 1월의 급격한 상승을 고려한다면, 용인할 수 있는 수준의 조정이라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변동성 우려를 덜었다고 한다면, 이제는 펀더멘탈이다. 시장 전문가들은 이 시점에서 기업 이익 성장세를 잘 살펴야 한다고 조언한다.

설 연구원은 "이익 전망치가 S&P 500은 9주 연속, 코스피는 34주 연속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며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에너지 섹터의 이익 전망치가 큰 폭으로 상승했고, 주가지수 방향성에 큰 영향을 미치는 미국과 국내 IT섹터의 이익 전망치도 상승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펀더멘털 회복 경로에는 변화가 없다. 단기 변동성 국면은 당분간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이익 개선 속도보다 빠른 금리 상승은 주가에 하방 압력으로 작용한다. 금리 변동성 구간 통과를 먼저 확인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큰 바탕에는 경제 회복 기대가 있어 일부 조정을 거친 후 이익 성장을 주목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뉴스핌

최근 코스피 추이 [자료=삼성증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국내 증시는 일정 기간 조정을 거친 후 결국은 우상향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임 연구원은 "최근 증시 흐름에 있어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인플레 이슈로, 경기 회복 가속화와 물가 상승 전망이 금리에 상승 압력을 더하면서 연준의 통화정책 방향에 대한 우려가 크다"며 "하지만, 이러한 상승세는 제한적일 것"이라고 판단했다.

미국 물가를 결정하는 국제유가, 수입물가, 경기 요인 등을 보면 작년 3월 이후 급격히 상승하는 모습을 보여왔지만, 이는 여전히 2020년 초 수준으로, 기저효과에 불과하다는 설명이다. 국제 유가 상승세와 석유 수요 회복 전망 등에 따른 OPEC+가 증산을 검토 중에 있고, 제한적인 달러 약세에 따른 미국 수입물가 상승세 약화, 여전히 불확실한 경기 요인 등은 전반적인 물가 상승세를 현재와 같은 기조로 유지시킬지 여부가 불투명하다. 또한, 파월 의장은 물가 상승 목표치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3년 이상이 걸릴 수 있다고 언급, 구체적인 숫자를 제시하며 연준이 저금리 기조를 장기간 유지할 것임을 다시 확인하기도 했다.

임 연구원은 "증시 방향성은 결국 위를 향할 것"이라며 "인플레 우려에 증시가 조정을 받는 양상이지만, 결국 방향성은 상승이라는 것에 더 무게를 둔다"고 말했다.

설 연구원은 "로이터 설문조사 결과, 글로벌 전략가들은 증시에 대한 긍정적 시각을 유지하고 있다"며 "6개월 내 조정국면이 있을 것이라 예상하는 비율이 75%를 차지했지만, 현재의 강세장이 6개월 이상 지속할 것이라는 응답비율이 70%에 달했다. 단기조정 이후 큰 방향성은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본다는 해석이 가능하다"고 했다.

hoa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