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49187 0372021022666449187 06 0601001 6.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329777000 related

[POP초점]정준영, 성매매 인정..'특수폭행교사 부인' 승리, 여배우 동석 CCTV 공개(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정준영, 승리/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가수 정준영이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의 군사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자신의 성매매를 인정했다. 승리는 특수폭행교사 혐의를 또 부인했다.

26일 경기 용인시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는 성매매, 성매매 알선, 특수폭행교사 등의 혐의로 기소된 승리의 11차 공판이 열렸다. 집단 성폭행 혐의 등으로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정준영은 증인으로 출석해 승리와 3년 만에 재회했다.

이날 정준영은 성매매 및 성매매 알선과 승리의 특수폭행교사 혐의 등과 관련한 신문을 받았다.

정준영은 "승리가 알고 있는 유흥주점의 마담을 통해 성매매 여성이 보내지고 있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었다"며 자신의 성매매 사실도 인정하는 식을 답변을 내놓았다.

이날 군 검찰은 지난 2015년 12월 승리의 특수폭행교사 정황이 담긴 서울 강남의 한 주점 안팎의 CCTV 영상을 증거로 제출했다. 승리는 주점 내실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시던 중 자신의 룸을 들여다본 A씨와 시비가 붙었다. 이에 화가난 승리는 이를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가 속해있는 단체 채팅방에 알렸다. 유인석은 자신이 알고있던 폭력 단체 조직원에게 A씨에 대한 위력 행사를 지시했다. 조직원들은 A씨를 주점 뒷골목으로 불러 욕설을 퍼붓고 휴대폰을 뺏기 위해 팔을 잡아당기는 등 위협을 가했다. 승리의 모습은 주점 내실 CCTV 영상에서만 포착됐다.

승리 측 변호인은 "해당 포차는 승리의 단골집으로, 일행 중 연예인이 있어서 독립된 룸으로 자리잡았던 것"이라며 "당시 송년회 자리였는데 모르는 사람인 A씨가 문을 열고 들어왔다. A씨는 술을 마신 상태였고, 승리 앞에 있는 여배우를 힐끔 쳐다봤다. 모르는 사람이 술을 먹고 비틀거리며 들어오는데 누가 좋아하겠나. 당시 여배우도 불편함을 느껴 자리를 뜨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또 폭력 단체 조직원으로 특정된 인물에 대해 "조직폭력배가 아니라 연예인들의 경호를 담당해온 인물"이라며 "영상에 등장한 특수폭행 관련 혐의로 기소된 인물과 피고인은 대화를 나눈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정준영은 승리의 특수폭행교사 혐의와 관련해 "승리는 당시 기분이 좋지 않은 상태였고 화도 났을 것이라 생각한다. 피해자가 승리의 멱살을 잡으려 했으니 그랬을 것"이라며 자세한 상황은 모른다고 답했다.

한편 승리는 성매매 알선, 성매매, 성폭력처벌법, 특정경제범죄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횡령), 업무상 횡령, 식품위생법, 상습도박, 외국환거래법 위반, 특수폭행교사 등 총 9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준영은 집단성폭행 등의 혐의로 지난해 9월 대법원에서 징역 5년형을 판결 받고 현재 수감 중인 상황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