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49365 0242021022666449365 03 0308001 6.2.6-RELEASE 24 이데일리 52619854 false true false false 1614330256000

中 화웨이, 전기차 시장 진출..美 제재 후 사업전환 모색하나

글자크기

올해 초 공식 프로젝트 착수 계획

화웨이 "ICT통해 車친화적 OEM업체 될 것"

[이데일리 성채윤 인턴기자]중국 통신장비 제조업체 화웨이가 전기차(EV)시장에 진출한다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의 무역 제재로 타격을 입은 후 대대적인 사업 전환을 모색하고 있는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2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화웨이가 리처드 유 소비자 부문 최고경영자(CEO) 주도 아래 이르면 올해 초 전기차 시장 진출 프로젝트에 착수할 계획이며 이미 전기차 설계 및 협력사 접근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통신은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현재 화웨이가 중국 장안자동차 등과 전기차 개발을 논의하고 있고 해당 업체들의 공장에서 전기차를 생산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중이라고 보도했다. 또 베이징자동차그룹(BAIC)의 블루파크 뉴에너지테크놀로지와도 전기차 제조를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이처럼 화웨이가 전기차 사업에 뛰어드는 것은 미국의 무역 제재 때문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진단했다. 통신은 “화웨이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 미국의 무역 블랙리스트에 올라 지난 2년간 통신장비 및 반도체 제재를 받았다. 이에 따라 기업의 사업 확장의 기반이 사실상 무너져 사업 방향성에 상당한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화웨이 대변인은 전기차 설계나 자체 브랜드 차량 생산 계획은 없다고 부인했다. 회사 측은 “화웨이는 자동차 제조사가 아니다”라면서도 “그러나 정보통신기술(ICT)을 통해 자동차 친화적이고 새로운 기술을 제공하는 OEM 업체로 거듭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이미지 출처 = 로이터통신)화웨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