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49371 0022021022666449371 02 0201001 6.2.6-RELEASE 2 중앙일보 1485983 false true false false 1614330251000

꼬리 무는 '성폭행' 폭로전…기성용 "경악 금할 수 없다" [입장문 전문]

글자크기
중앙일보

FC서울 미드필더 기성용이 성폭력 의혹에 대해 엄정대처 방침을 거듭 밝혔다. [사진 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폭행 논란에 휩싸인 축구스타 기성용(32ㆍFC서울)이 엄정한 법적 대응 의지를 거듭 천명했다.

기성용의 매니지먼트사 씨투글로벌은 26일 “피해자라는 C와 D가 변호사가 발송한 보도자료를 통해 의혹을 거듭 제기했다. 전혀 사실무근임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힌다”고 알렸다.

이어 “이들이 언론을 통해 허위사실을 유포하며 선수의 인격과 명예를 말살하려는 악의적인 행태를 지속하는 것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면서 “음해와 협박에 단호히 대처하겠다. 엄정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사건 제보자 C와 D의 법률대리인 박지훈 변호사(법무법인 현)는 24일 “축구선수 출신 C와 D가 초등학생 시절이던 2000년에 축구부 한 해 선배 A와 B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사실을 털어놨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A에 대해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 플레이어’로 표현했는데, 이후 가해자 A가 기성용이라는 추측이 확산됐다.

이에 기성용이 소속 매니지먼트사를 통해 사실무근을 주장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25일에는 선수가 직접 SNS에 “축구인생을 걸고 보도된 내용이 저와 무관함을 밝힌다”는 글을 올렸다.

박 변호사는 26일 “(기성용 성폭력 의혹과 관련해)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를 확보했다. (의혹 부인 및 선수 회유 등) 기성용 선수 측의 비도덕 행태가 계속된다면 부득이 공개하지 않을 수 없다”며 폭로전을 이어갔다.

기성용측이 사실무근과 강력 대응을 거듭 주장하면서, 박 변호사가 언급한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에 관심이 모아지게 됐다. 아래는 기성용 측이 밝힌 입장문.

[기성용 매니지먼트사 씨투글로벌의 입장문]

기성용 선수는 피해자라는 C와 D가 26일 변호사의 보도자료를 통해 거듭 제기한 의혹이 전혀 사실무근임을 다시 한번 분명히 밝히는 바이며, 이들이 언론을 통해

허위 사실을 유포하면서 기 선수의 인격과 명예를 말살하려는 악의적인 행태를 지속하는 것에 대해 경악을 금할 수 없습니다.

이에 기 선수는 이들의 악의적인 음해와 협박에 단호히 대처할 것이며, 곧 이들에 대해 엄정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밝힙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