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49811 0032021022666449811 02 0211004 6.2.6-RELEASE 3 연합뉴스 64087791 true true false false 1614331721000

[백신접종] "긴장해서 맞은 줄도 몰라"…코로나19 종식 기대감(종합)

글자크기

광주도 AZ백신 접종 시작…요양 병원·시설 47개소 3천11명 접종

우려했던 이상 반응 아직 없어, 1만1천명 접종분 백신 추가 도착

연합뉴스

광주 첫 백신 접종의 순간
(광주=연합뉴스) 26일 오전 광주 광산구 산월동 광주보훈요양원 강당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실에서 고숙(57) 원장이 주사를 맞고 있다. 고 원장은 광주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로 기록됐다. 2021.2.26 [광주·전남사진기자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정회성 천정인 기자 = "긴장해서 바늘을 넣은 줄도 몰랐는데 끝났다고 하네요."

26일 끝이 보이지 않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마침표를 찍기 위한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이날 오전 8시 50분께 광주 광산구 보훈요양원 강당에 푸른색 방호복을 갖춰 입은 의료진이 '백신' 문구가 부착된 보냉가방을 들고 입장했다.

영상 2∼8도에서 냉장 보관하고, 얼리지 않아야 하는 조건에 따라 애지중지 유통·보관하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이었다.

광주 1호 접종자로 나선 건 이 요양원 책임자인 고숙(57) 원장.

긴장된 표정으로 남색 재킷과 검정 바지를 입고 접종 장소에 들어선 고 원장은 간단히 건강 상태와 수면 등을 확인하는 예진을 받았다.

접종은 독감 등 다른 예방접종과 같이 순식간에 끝이 났다.

연합뉴스

특수주사기로 주입하는 코로나19 백신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26일 오전 광주 광산구 산월동 광주보훈요양원 강당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실에서 의료진이 특수주사기에 담긴 아스트라제네카(AZ)의 코로나19 백신 주사액을 주입하고 있다. 2021.2.26 hs@yna.co.kr



고 원장의 팔에 첫 주삿바늘이 주입되는 순간, 잠시 정적이 흐르는 듯하더니 "1호 접종을 축하한다"는 김삼호 광산구청장의 외침과 함께 박수가 터져 나왔다.

고 원장도 그제야 얼굴에 밝은 미소를 떠올렸다.

곧이어 '백신 접종에 함께하는 한 분 한 분이 우리의 유일한 희망'이라는 메모가 적힌 작은 꽃 화분이 고 원장에게 전해졌다.

화분에는 '설렘'의 꽃말을 갖는 '카랑코'가 심어져 있었는데 관내 한 화훼농가 대표가 백신 접종자들에게 전하기 위해 170개를 기증했다.

백신 후 상태를 관찰하기 위해 대기 공간으로 이동한 고 원장은 "주삿바늘이 가볍게 들어가서 전혀 통증을 느끼지 못했다"고 소감을 말했다.

고 원장에 이어 요양원 입소자 1호 접종자인 정진덕(57) 씨가 백신을 접종했다.

연합뉴스

백신주사 맞는 국가유공자
(광주=연합뉴스) 26일 오전 광주 광산구 산월동 광주보훈요양원 강당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실에서 입소자인 정진덕(57) 씨가 주사를 맞고 있다. 국가유공자인 정씨는 이 요양원 입소자 가운데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로 기록됐다. 2021.2.26 [광주·전남사진기자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s@yna.co.kr



군에서 불의의 사고로 국가유공자가 된 정씨는 전동 휠체어를 타고 있어 예진과 접종, 대기 장소로 이동할 때마다 의료진의 도움을 받아야 했다.

정면을 응시한 채 다소 무표정한 얼굴로 접종을 한 정씨는 괜찮냐고 묻는 의사의 질문에 "괜찮아요. 안 아파요"라고 답했다.

접종 후 대기 장소에서 만난 고 원장이 "고생하셨다"며 주먹을 내밀자, 김씨 역시 주먹을 마주치며 밝게 인사했다.

정씨는 "코로나19가 끝나면 그동안 만나지 못했던 가족을 만나고 싶다"며 "요양원 프로그램도 제대로 이뤄져서 모든 생활이 기분 좋게 이뤄지면 좋겠다"고 바랐다.

두 사람의 접종을 마지막으로 요양원 측은 취재진을 모두 퇴장시키고 방역 소독을 한 다음 나머지 접종자들에 대한 접종을 시작했다.

연합뉴스

'백신, 먼저 맞아보니…'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26일 오전 광주 광산구 산월동 광주보훈요양원 강당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실에서 고숙(57·여) 원장과 입소자인 정진덕(57·오른쪽) 씨가 접종 후 소감을 기자들에게 밝히고 있다. 2021.2.26 hs@yna.co.kr



백신 1바이알(병)당 10명분이 들어있어 10분 단위로 10명씩 나눠 접종하기로 하고 65세 미만인 종사자 135명과 입소자 5명 등 140명을 접종할 예정이다.

보훈요양원처럼 전문 의료시설이 아닌 일반 요양시설의 경우 각 구청 보건소 의료진의 방문 접종이 이뤄졌다.

광주 북구 비엔날레실버타운도 보건소 의료진 방문 접종이 이뤄졌는데 65세 이상 직원 1명을 제외한 29명 임직원 전체가 접종 대상이었다.

제일 먼저 백신 접종을 받게 돼 밤잠을 설친 직원들은 접종을 받기 위해 간호사 앞에 앉자, 긴장감에 얼굴이 붉게 달아오르고 소매를 걷은 팔은 떨리기 시작했다.

긴장하긴 백신 접종에 나선 의료진도 마찬가지였다.

연합뉴스

조심스럽게 나누는 백신
(광주=연합뉴스) 26일 오전 광주 북구의 한 요양시설에서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이 진행된 가운데 보건소 의료진이 백신 한 병에서 1인 접종 분량을 주사기에 옮겨 담고 있다. 2021.2.26 [광주·전남사진기자단] pch80@yna.co.kr



백신 접종에 의료진이 총동원되는 터라 오랜만에 주사기를 손에 쥔 보건소 간호사의 손도 미세하게 떨렸다.

백신 접종에 집중된 관심도 부담감으로 다가왔을 터였다.

한병의 백신을 10명에게 나눠 맞춰야 하는 절차도 까다로웠다.

주사기를 병에 꽂고, 정확한 양을 빼낸 뒤 '주사기를 치지도 흔들지도 말아야 한다'는 지침에 평소보다 더디게 약을 주사기에 조심스럽게 담았다.

한번 개봉한 백신은 몇 시간 안에 사용해야 한다는 지침에 개봉한 백신에는 개봉 시간을 유성펜으로 꼼꼼히 적었다.

여느 예방접종 같으면 주사기를 손가락을 튕겨 약이 튀어나오게 밀어 공기를 빼내곤 하지만, 백신의 약이 정확해야 해 백신 병에 주사기를 꽂은 채 공기를 빼내는 것도 달라진 절차였다.

연합뉴스

광주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26일 오전 광주 광산구 산월동 광주보훈요양원 강당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실에서 의료진이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 2021.2.26 hs@yna.co.kr



긴장한 의료진은 접종 대상자들에게 "긴장하지 마시고 숨을 크게 들이마시고 내쉬면 덜 아파요"라고 웃음을 지어 보이며 자신의 긴장감도 풀었다.

백신 접종을 받은 직원들은 별도의 공간에 마련된 대기소에서 휴식을 취하며 이상 반응 여부를 관찰했다.

직원들 대부분은 여느 예방접종보다 덜 아픈 것 같다면서도, 접종 부위가 묵직하게 느껴진다고 입을 모았다.

이곳 병원에서 처음으로 접종을 받은 김명수 사무국장은 "요양시설 종사자라는 이유로 남보다 먼저 백신을 맞게 돼 감회가 남다르다"며 "긴장감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코로나19 감염 우려를 조금은 내려놓고 시설 입소자들을 자신감 있게 대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광주도 오늘 접종 시작
(광주=연합뉴스) 26일 오전 광주 광산구 산월동 광주보훈요양원 강당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실에서 의료진이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 2021.2.26 [광주·전남사진기자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s@yna.co.kr



보건당국은 이날 하루 동안 광주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등 47개소에서 3천11명을 대상으로 접종을 마쳤다.

백신 접종 후 이상 반응이 나타나는 등 우려했던 돌발상황은 아직 발생하지 않았다.

이날부터 시작된 AZ 백신 접종은 148개소 1만351명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1차 접종 이후 8∼12주 간격을 두고 2차 접종을 할 예정이다.

지난 25일 3천200명 접종분에 이어 1만1천명 접종분의 AZ 백신이 이날 광주에 도착해 요양병원 60개소로 분산 배송됐다.

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