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1055 0042021022666451055 01 0101001 6.2.6-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4335546000

[뉴있저] 선거마다 반복되는 대통령 현장 방문 논란...공수 바뀐 여야?

글자크기
문재인 대통령의 가덕도 방문을 둘러싼 정치권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데요.

청와대는 지역 발전을 위한 당연한 현장 점검이었다고 설명했지만, 야당은 선거 개입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다만 국회 본회의 통과에서 보듯 야당 의원들도 지역구별로 입장이 엇갈리고 있는데요.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탄핵"까지 거론하며 비판했지만, 부산 사하을이 지역구인 같은 당 조경태 의원은 "대통령의 부산 방문에 대해 야당이 지나치게 언급하는 것은 좋지 않은 것 같다"며 다른 태도를 보이기도 했습니다.

들어보시죠.

[조경태 / 국민의힘 의원 : 국정 운영을 하다 보면 스케줄대로 움직일 수밖에 없고, 또 여당의 입장에서는 약간 전략적으로 활용할 수도 있겠죠. 매년 선거 있는데 그럼 가만히 있으라는 것도 좀 이상하지 않겠습니까?]

조 의원의 설명처럼 선거를 앞두고 대통령의 지역 현장 방문, 과거에도 논란이 됐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지난 2016년 20대 총선을 한 달여 앞두고 대구와 부산을 잇따라 찾았는데요.

당시 새누리당의 상징인 붉은색의 옷을 입고 현장을 방문하는가 하면, 총선을 하루 앞두고는 "새로운 국회가 탄생해야 한다"며 이른바 '국회 물갈이'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이 같은 박 전 대통령의 행보에 야권이었던 민주당은 "선거 개입"이라고 규정하며 반발했는데요.

2016년 당시 화면 보시죠.

[박근혜 / 당시 대통령 : 경북 지역의 균형 발전과 국가 발전을 이끌어가는 기폭제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김성수 / 당시 민주당 대변인 : 이른바 진박 후보들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뜻으로밖에 볼 수 없습니다. 노골적인 선거 개입입니다.]

더 이전으로 가볼까요?

지난 2008년 18대 총선을 나흘 앞둔 상황에서 이명박 당시 대통령은 은평 뉴타운 건설 현장을 방문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당시 한나라당 이재오 후보의 지역구였는데요.

야권은 일제히 "명백한 선거 개입"이라고 비판했고, 한나라당은 "정치 공세"라며 "대통령의 일거수일투족을 정치 쟁점화하려는 태도"라고 맞섰습니다.

보실까요?

[이명박 / 당시 대통령 : 일해보니까 어때요? (뭐 할 만합니다.) 열심히 해요.]

[손학규 / 당시 통합민주당 대표 : 패색이 짙어지니까 대통령이 직접 나섰습니다.]

[조윤선 / 당시 한나라당 대변인 : 그러면 매번 선거 때마다 정부는 손 놓고 놀고 있으라는 말입니까?]

그러면 가만히 있으라는 말이냐, 여야가 공수를 바꿔 가며 반복해 온 말이죠.

여야의 신경전이 거세지고 있는 대통령의 현장 방문 논란, 과연 실제 표심에 어떤 영향을 줄까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이제 4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뉴스가 있는 저녁 안귀령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