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1392 1192021022666451392 02 0201001 6.2.6-RELEASE 119 연합뉴스TV 66359757 true true false false 1614340160000

국내 첫 화이자 백신 도착…내일부터 접종

글자크기
국내 첫 화이자 백신 도착…내일부터 접종

[뉴스리뷰]

[앵커]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화이자 백신도 항공편을 통해 국내로 들어왔습니다.

화이자 백신 접종은 당장 내일(27일)부터 시작됩니다.

윤솔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에서 투약될 첫 화이자 백신을 실은 수송기가 서서히 땅과 가까워집니다.

수송기 문이 열리자 성인 키만 한 백신 컨테이너가 모습을 보입니다.

섬세한 이송 작업에 작업자들은 수차례 확인을 거친 뒤 컨테이너를 옮깁니다.

냉동 트럭에 차곡차곡 옮겨진 5만 8천여 명분의 백신, 각 접종센터로 이송될 준비를 마쳤습니다.

화이자 백신은 실온에 노출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 영하 75도의 초저온으로 관리돼 이송됐습니다.

'콜드 체인'이라 불리는 초저온 이송이 끊어지지 않도록 하는 게 핵심입니다.

수송 차량은 군과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공항을 차례로 나섰습니다.

화이자 백신은 서울 국립중앙의료원과 경남 양산의 부산대병원, 또 광주 조선대병원과 대구 동산병원, 순천향대 천안병원 등 5개의 중앙 및 권역의 예방접종센터 5개소로 이송됐습니다.

<김운영 경감 / 인천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3팀장> "안전하고 완벽하게 이송 업무를 하기 위해서 수회에 걸쳐 유관기관 합동으로 예행 연습을 실시했습니다. 아울러 국민 관심사인 백신 호송 업무에 마지막까지 이상 없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화이자 백신은 이송 다음 날 곧바로 접종이 이뤄집니다.

국립중앙의료원 직원들과 수도권에 있는 코로나19 치료 병원의 종사자 등 의료진 300여 명을 시작으로, 다음 달 3일 권역과 지역 예방접종 센터, 8일부터는 82개의 자체 접종 기관에서 접종이 시행됩니다.

당국은 이번 물량에 대한 접종을 다음 달 20일까지 완료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윤솔입니다. (solemi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