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1398 0042021022666451398 02 0201001 6.2.6-HOTFIX 4 YTN 66359757 true true false false 1614339959000

"겁났는데 괜찮은데요? 자유로워진 느낌"...1호 접종자들의 소감

글자크기
드디어 시작된 백신 접종.

전국 곳곳의 1호 접종자들은 잔뜩 긴장한 모습이었지만, 백신을 맞고는 밝은 표정들이었습니다.

자유로워진 느낌이 든다고 말하기도 했는데요.

직접 들어보시죠.

[강영희 / 서울 광진구 1호 접종자]
겁났는데, 아무렇지도 않네. (지금 1호인데 느낌이 어떠세요?) 괜찮은데요. 긴장을 많이 했는데 막상 맞고 나니까 괜찮은데요. 정말 여기서 (코로나19가) 종식됐으면 좋겠어요.

[신정숙 / 서울 금천구 1호 접종자]
1호라고 하니까 시작이잖아요. 너무 기분이 괜찮았어요. 주사 맞는 건 둘째치고 첫 번째라고 하니까 사명감 같은 거….

[김정옥 / 도봉구 1호 접종자]
저희 어르신들이 마음껏 자녀들과 면회도 할 수 있고 모든 국민이 예전 마스크 벗는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는 바람으로 지금은 기뻐요.

[김미숙 / 전남 1호 접종자]
자유로워진 느낌이 듭니다. 기분은 좋은 것 같아요. 막연한 두려움에 휩싸이는 것보다는 확실한 최선의 방법을 선택해서 적극적으로 대처하는 게 좋은 것 같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