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1400 1082021022666451400 06 0601001 6.2.6-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340200000 related

함소원, ♥진화와 결별설 부인 후 "가족 비난 힘들어, 도와주세요" 호소 [엑's 이슈]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방송인 함소원이 가족들을 향한 비난에 힘든 마음을 전했다.

26일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팬들과 나눈 DM 내용을 캡쳐해 올렸다. 해당 DM은 함소원이 고민상담을 하는 팬들에게 직접 전한 조언이 담긴 것이었다.

DM과 함께 함소원은 "가정과 가족에 대한 비난이 제일 힘이 듭니다"라며 "도와주세요. 저만 욕해주세요"라는 글을 덧붙였다.

앞서 함소원은 지난 24일, 남편 진화와 결별설에 휩싸였다. 한 매체는 두 사람 측근의 말을 빌려 함소원-진화 부부의 관계가 급속도로 안 좋아졌으며, 결별을 택했다고 보도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함소원-진화 부부에 대해 누리꾼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하지만 함소원은 인스타그램에 "오늘은 아무 말도 안하고 싶으네요..."라는 짧은 말을 게재하면서 심경을 드러냈다.

또한 엑스포츠뉴스에 "일단은 기다려봐야 하는 상황이다. 내가 무슨 말을 못하는 상황"이라고 입장을 밝히는 것은 물론, 결별설 기사를 캡쳐해 SNS에 올리면서 "#이제 그만 제발 그만해주세요"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오늘(26일) 함소원은 인스타그램에 남편 진화와 입을 맞추는 사진을 공개하면서 사실상 '결별설'을 부인했다. 여기에 시부모님, 딸 혜정 양과 함께 찍은 사진도 함께 게재하면서 여전히 굳건한 관계임을 암시했다.

함소원은 사진과 함께 "우리는 너무 사랑하여 결혼하였습니다"라고 진화와 결혼까지 과정을 설명했다. 또한 "우리의 사랑 앞에선 나이도 사람들의 시선도 국경도 그 어떤 장애물도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너무나 사랑했기에"라고 진화를 향한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더불어 "저는 이 가정을 지켜낼 것입니다. 저를 믿고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부탁드립니다"라고 당부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함소원은 지난 2018년 18살 연하인 중국인 진화와 결혼해 슬하에 딸 혜정 양을 두고 있다. 그간 함소원은 TV조선 '아내의 맛'을 통해 결혼 생활을 공개하는 것은 물론 시부모님과 끈끈한 사이임을 알려 화제를 모았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함소원 인스타그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