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1483 0362021022666451483 04 0402001 6.2.6-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340800000

일본, 6개현 코로나19 긴급사태선언 조기 해제... 수도권은 제외

글자크기
28일부터 오사카, 교토, 효고, 아이치, 기후, 후쿠오카
도쿄, 사이타마, 지바, 가나가와 등 수도권은 내달 목표
한국일보

26일 일본 도쿄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쓴 한 여성이 창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바라보며 목도리를 매만지고 있다. 도쿄도는 26일 270명 이상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도쿄=AP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도쿄도 등 수도권을 제외한 6개 지역에 발령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을 28일부터 조기 해제한다. 해제 대상 지역은 오사카부, 교토부, 효고현, 아이치현, 기후현, 후쿠오카현 등 6곳이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26일 오후 코로나19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앞서 열린 감염증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회는 6개 지역 모두 신규 감염자 수가 충분히 감소했으며 의료제공 상황도 긴급사태 선언을 해제할 만큼 개선됐다고 밝혔다. 도쿄도와 사이타마현, 지바현, 가나가와현 등 수도권 4개 지역은 발령 시한인 다음 달 7일에 맞춰 긴급사태 선언을 해제하는 것이 목표다.

최근 일본의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를 보면 19일 1,301명, 20일 1,233명, 21일 1,032명, 22일 740명, 23일 1,082명, 23일 921명으로 1,000명 안팎이다. 지난달 초·중순 하루 최대 7,000명대 확진자가 나올 때와 비교해 확산세가 현저히 낮아졌다.

현재 총 10개 지역에 발령된 긴급사태 선언의 시한은 다음 달 7일까지다. 긴급사태 선언이 발령된 지역에서는 불필요한 외출 자제 및 영업시간 단축, 행사 개최 제한, 재택근무 확대 등의 조치를 요청하고 있다.


도쿄 최진주 기자 parisco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